LPGA 고진영 ‘세계랭킹 1위’
LPGA 고진영 ‘세계랭킹 1위’
  • 승인 2019.04.09 2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 선수 5번째
고진영(24)이 여자골프 세계 랭킹 1위가 됐다.

고진영은 9일(한국시간) 발표된 여자골프 세계 랭킹에서 랭킹 포인트 7.20점을 획득, 6.84점의 박성현(26)을 제치고 새로운 세계 1위에 등극했다.

전날 미국 캘리포니아주 랜초 미라지에서 끝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ANA 인스퍼레이션(총상금 300만 달러)에서 우승, 생애 처음으로 메이저 대회 정상에 오른 고진영은 한국 선수로는 통산 5번째로 세계 랭킹 1위가 되는 영예를 누렸다.

한국 선수 가운데 가장 먼저 세계 1위가 된 선수는 신지애(31)로 2010년에 1위에 올랐고, 이후 박인비(31)가 2013년, 유소연(29)과 박성현이 2017년에 세계 랭킹 1위 고지를 처음 밟았다.

여자골프 세계 랭킹은 2006년부터 집계됐으며 지금까지 1위에 올랐던 선수는 고진영까지 총 14명이다.

고진영은 ANA 인스퍼레이션 우승 이전에는 랭킹 포인트 5.62점으로 5위였으나 한꺼번에 4계단이 오른 1위가 됐다.

박성현은 3월 초부터 1위를 달리다가 한 달 만에 고진영에게 1위 자리를 내주고 2위로 물러섰다.

에리야 쭈타누깐(태국)과 이민지(호주)가 3위와 4위로 역시 한 계단씩 밀렸다.

한국 선수로는 고진영과 박성현 외에 박인비가 7위, 유소연이 9위를 각각 기록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