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도 IL 오른 류현진 “열흘 후 복귀”
올해도 IL 오른 류현진 “열흘 후 복귀”
  • 승인 2019.04.10 2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예방차원서 교체한 것”
류현진(32·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열흘짜리 부상자 명단(Injured List·IL)에 올랐다.

다저스는 10일(한국시간) 류현진을 IL에 등재하고, 우완 불펜 J.T. 차고이스를 현역 로스터에 넣었다.

류현진은 하루 전인 9일 미국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 부시스타디움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와의 방문경기에 선발 등판했으나 2회말 2사 후 마일스 미콜라스에게 초구를 던진 뒤 마운드에서 내려갔다. 이날 성적은 1⅔이닝 2피안타(1홈런) 2실점이다.

류현진은 왼쪽 내전근(사타구니 근육)에 통증을 느꼈다.

그는 지난해 5월 3일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전에서도 이 부위를 다쳤고, 3개월 동안 재활했다.

류현진은 “지난해와는 다르다. 당시에는 통증을 느낄 때부터 ‘심각한 부상’이라고 생각했지만, 이번에는 예방 차원에서 교체한 것”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데이브 로버츠 감독은 “IL에 올려야 하는 상황”이라고 말했고, 실제로 류현진을 열흘짜리 IL에 올렸다.

2013년 메이저리그에 진출한 류현진은 이듬해 5월 왼쪽 어깨 통증으로 처음 IL에 올랐다. 이후 매년 IL에 등재됐다.

류현진은 올 시즌을 시작하며 “올해는 한 번도 IL에 등재하지 않았으면 좋겠다. 혹시 IL에 오르더라도 최대한 빨리 돌아오고 싶다”고 했다.

일단 류현진은 올 시즌 처음이자, 메이저리그 진출 후 9번째로 IL에 등재됐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