느리다
느리다
  • 승인 2019.04.15 2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민희




조금 느리게 생각하고

조금 느리게 말하고

조금 느리게 걷고

조금 느리게 일하고

나는 조금 느리다 생각하였는데

어떤 이는 게으르다 생각한다




◇문민희= 1965년 충남 부여 출생. 경기도 수원시에서 詩作활동중. 국제사이버대학 졸업(14), 종합문예지 대한문학세계 ‘먼동’으로 등단(08)






<해설> 시인은 느림의 미학이 있어야 한다. 사물을 천천히 관찰해서 그것을 마음 속에 이미지화 시킬 수 있는 능력을 가지고 있어야 한다. 빠르게 변해 가면서 이웃사촌이라는 용어가 어색할 정도로 각박해져 가는 이 시대에 그나마 따뜻한 정이 살아 있는 이유는 느림의 미학 때문이 아닐까?

사회가 아무리 혼탁하고 각박해져 가도 시인들의 느림의 미학이 존재한다면 아직 그 사회와 국가는 죽지 않고 영원히 살아 있으리라. -허행일(시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