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허울뿐인 중재자론 접어라”
“文 대통령, 허울뿐인 중재자론 접어라”
  • 이창준
  • 승인 2019.04.15 2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정재 한국당 원내대변인
자유한국당 김정재 원내대변인은 15일 “문재인 대통령의 중재자론이 北에게는 조롱거리, 美에게는 근심거리가 되고 있다. 이제 허울뿐인 중재자, 촉진자 역할극은 접어야 할 때다”며 직격탄을 날렸다.

김 원내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을 통해 “북한에게 ‘오지랖’이라는 비아냥 듣고, 미국에게는 ‘동맹의 편에 서라’는 충고 듣는 문재인 정권이다. 대한민국의 실상을 너무도 적나라하게 보여주는 것 같아 가슴이 미어질 지경이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우리의 목표는 북한의 비핵화고 이를 위해 동맹인 미국과의 긴밀한 공조가 필요 하지만 불행히도 미국과의 시각차는 정상회담에 대한 국민 발표문에서도 드러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한반도 비핵화’를 얘기할 때 미국은 ‘북한의 비핵화’를 얘기하고, 우리는 ‘톱다운 방식의 협상’을 얘기할 때 미국은 ‘실무자 간의 긴밀한 조정’을 얘기하고 있다. 같은 회담장 안에서도 서로의 마음이 가있는 ‘콩밭’은 달랐음을 보여준다”고 했다.

이어 “상황이 이런데도 청와대는 한미정상회담을 ‘잘됐다’고 자평하며 미화에 나섰다. 현실과는 너무도 동떨어진, 환상에만 흠뻑 젖어있는 청와대다”며 “때문에 이번 한미정상회담을 두고 소득은 없고 대가만 컸던 대통령 내외의 ‘무기 쇼핑’에 그쳤다는 혹평이 난무하는 것이다”고 평가했다.

이창준기자 cjcj@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