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령 대가야광장 문화재 보존조치 해제되나
고령 대가야광장 문화재 보존조치 해제되나
  • 추홍식
  • 승인 2019.04.17 2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2일부터 추가 발굴조사 시행
문화재청 해제여부 귀추 주목
개발제약 해소 시 조속 사업화
고령군 대가야읍 대가야광장 내 개발사업 추진을 위한 정밀발굴조사가 실시된다.

대가야광장은 구 고령경찰서가 위치한 곳으로 경찰서를 외곽지로 이전하고 철거하는 과정에서 매장문화재가 포함됨이 확인돼 긴급 구제발굴 조사가 2004년 12월부터 2005년 5월까지 진행됐다.

그 결과 수혈주거지1동, 담장열3기, 건물지2동, 추정측간1기,수혈2기,폐와무지4기 저습지1개소 등의 유구와 함께 토·도기류, 와·전류, 자기류 등 440여점의 유물이 출토됐다.

문화재청은 조선시대 관아 및 객사터 추정지로서 보존가치가 있다고 판단하고 완전발굴이 이뤄지지 않았다는 이유로 매장문화재 보존조치를 결정해 현재에 이르게 됐다. 대가야광장은 대가야읍의 최중심지에 위치해 지역주민과 방문객을 위한 거점공간으로 지역발전 및 주민 삶의 질 향상을 위한 다양한 활용이 요구되고 있으나 현재까지 문화재 보존조치로 인해 사업추진에 많은 제약을 받고 있는 실정이다.

지난해 12월 광장의 매장문화재 보존조치 해제를 문화재청에 요청했으나 당시 미 발굴된 부분에 대해 추가 발굴조사를 실시한 후 해제여부를 판정하겠다는 보류결정이 내려졌다. 이에 오는 4월 22일부터 추가 발굴조사를 실시할 예정으로 주차장 사용이 통제됨에 따라 주민들의 적극적인 협조가 요구된다.

고령군은 올해 도시재생뉴딜 공모사업에 대가야읍 지역이 최종 선정됨에 따라 보존조치가 해제될 경우 역사유적공원 및 지하주차장 조성 등 다양한 개발사업 추진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조속한 사업추진을 위해 적극 노력할 계획이다.




고령=추홍식기자 chhs@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