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장타왕은 누구 ...오늘 男골프 개막전
올해 장타왕은 누구 ...오늘 男골프 개막전
  • 승인 2019.04.17 22: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서 DB손보 프로미오픈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2019시즌 개막전인 제15회 DB손해보험 프로미오픈(총상금 5억원)이 18일부터 나흘간 경기도 포천시 대유몽베르 컨트리클럽(파72·7천160야드)에서 열린다.

이 대회는 2014년부터 6년 연속 KPGA 코리안투어 개막전을 장식하게 됐다.

지난해 제네시스 대상을 받은 이형준(27)과 2016년과 2017년 2년 연속 대상 수상자 최진호(35)가 올해 첫 대회에서 어떤 결과를 낼 것인지에 팬들의 관심이 쏠린다.

이 대회는 2011년부터 지난해까지 각기 다른 8명의 우승자를 배출했다.

DB손해보험이 대회를 단독으로 개최하기 시작한 2011년 이후 역대 우승자 8명 가운데 올해 대회에도 나오는 선수는 이동민(33), 허인회(32), 최진호, 맹동섭(32), 전가람(24) 5명이다.

특히 ‘디펜딩 챔피언’ 전가람은 대회가 열리는 포천시에 살고 있고, 대회장인 대유몽베르 컨트리클럽에서 캐디로 일한 경력도 있다.

전가람은 “작년에 이어 올해도 많은 지역 주민 여러분이 응원하러 오신다”며 “그 성원에 보답하기 위해서라도 반드시 우승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2017년과 2018년에 투어 1승씩 신고한 맹동섭은 이번 대회 우승으로 2년 만에 패권 탈환과 3년 연속 투어 우승 행진을 이어갈 태세다.

또 이번 대회에는 역대 ‘장타왕’들의 경쟁도 눈에 띈다.

2012년과 2017년, 2018년 장타 1위에 오른 김봉섭(36)을 비롯해 2007년부터 5년 연속 장타왕을 놓치지 않은 김대현(31), 2013년 김태훈(34), 2014년 허인회, 2015년 마르틴 김(31), 2016년 김건하(27) 등 최근 장타 부문 1위 선수들이 동시에 출격한다.

2016년 유러피언투어 선전 인터내셔널 우승자 이수민(26), 미국프로골프(PGA) 투어에서 활약했던 김비오(29) 등이 국내 팬들과 만나고 ‘대형 신인’으로 주목받는 이재경(20)의 성적도 관전 포인트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