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징야 침묵…대구FC 안방불패 깨지다
세징야 침묵…대구FC 안방불패 깨지다
  • 이상환
  • 승인 2019.04.23 22: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히로시마전 0-1 석패
ACL 16강행 ‘빨간불’
들어가라
‘들어가라’ 23일 저녁 대구 DGB대구은행파크에서 열린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F조 4차전 대구 FC와 산프레체 히로시마의 경기에서 전반 대구 FC(파란 유니폼) 세징야가 상대수비들 사이에서 슛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구FC의 올 시즌 홈경기 무패행진이 제동이 걸렸다.

대구는 23일 DGB대구은행파크(이하 대팍)에서 열린 2019 AFC챔피언스리그(이하 ACL) F조 조별리그 4차전 산프레체 히로시마와의 홈경기에서 0-1로 석패했다.

대구는 이 경기에 앞서 그동안 대팍에서 치른 K리그 1과 ACL 조별리그 등 5경기에서 3승 2무의 무패행진을 달리다 이날 첫 패배를 당했다.

또 대구는 이날 패배로 ACL 16강 진출이 험난해지게 됐다. 승점 6점(2승 2패)에 머문 대구는 조 3위로 밀려나 16강행을 위해선 나머지 광저우 에버그란데 원정, 멜버른 빅토리와 홈 경기 결과가 중요하게 됐다.현재 F조는 이날 승리한 히로시마(승점 9)가 단독 선두로 나선가운데 이날 멜버른과 1-1로 비긴 광저우(승점 7)가 2위를 달리고 있다. 조 2위까지 16강 진출이 가능한 만큼 세 팀 중 한 팀은 탈락한다.

대구는 지난 일본 원정 3차전에서 히로시마에 0-2로 패한데 이어 이날도 무득점 패배를 당했다. 2경기에서 단 1득점도 뽑지 못했다.사실상 히로시마의 촘촘한 그물수비를 뚫지 못한 셈이다.

이날 대구는 총 11차례 슈팅을 날렸지만 변죽만 울렸을 뿐 결국 득점과 연결시키지 못했다. 반면 히로시마는 단 4차례의 슈팅 가운데 결승골을 뽑아내는 집중력으로 승리를 낚았다.

설욕을 벼렀던 대구로서는 아쉬운 결과였다.

대구는 이날 오랜만에 ‘세드원(세징야-에드가-김대원)’으로 구성된 ‘최전방 삼각편대’와 일본출신인 츠바사를 선발로 내세워 히로시마전 승부수를 띄웠다.

대구는 지난 3차전 설욕을 위해 경기 시작부터 공세를 폈다. 대구는 전반 26분 세징야와 28분 에드가가 잇따라 히로시마를 위협하는 슈팅을 날리며 경기의 주도권을 잡았다.

하지만 대구는 전반 33분 히로시마 모리시마 츠카사의 강력한 중거리 슛이 홍정운의 몸에 맞고 코너킥이 선언됐다. 이 코너킥 상황에서 아라키 하야토가 헤딩으로 선제골을 터뜨렸다.

대구도 반격에 나섰다. 전반 40분 에드가가 얻어낸 프리킥을 세징야가 직접 찼지만 골대를 넘겼다. 또 추가 시간 김대원의 강력한 슛은 수비에 맞고 흘렀다.

대구는 후반들어서도 파상공세를 펼쳤지만 성과가 없었다. 후반 32분에는 세징야 햄스트링을 다쳐 벤치로 물러나는 불운까지 겹쳤다.

세징야가 빠지면서 어려운 상황으로 몰린 대구는 장신 수비수 정태욱을 최전방에 배치하고 에드가와 함께 높이로 승부수를 띄웠지만 효과가 없었다. 후반 41분에는 김대원이 날린 회심의 왼발 슛이 골키퍼 손에 걸렸다.

대구는 후반 추가 시간까지 밀어붙였지만 히로시마의 탄탄한 수비라인을 결국 허물지 못했다.

이상환기자

leesh@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