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이대로 가면 좌파 개헌독재”
한국당 “이대로 가면 좌파 개헌독재”
  • 윤정
  • 승인 2019.04.24 22:0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패스트트랙 저지’ 여론전
“4당 연대, 200석 넘기면
국회, 정권 독재트랙 전락
국보법 철폐·언론 말살
사회주의 계획경제 실현”
자유한국당은 연동형 비례대표제로 선거를 치루면 좌파가 200석을 넘겨 개헌독재가 시작되고 국회자체가 독재트랙이 될 것이라며 패스트트랙 저지에 총력투쟁을 강행하고 있다. (관련기사 참고)

한국당은 24일 여야 4당의 선거제·개혁법안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추진을 저지하기 위한 총력 투쟁을 국회 로텐더홀에서 계속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비상 의원총회를 통해 패스트트랙이 가져올 부작용 등을 알리는 대국민 여론전에 열을 올렸다.

한국당은 연동형 비례대표제가 패스트트랙에 오르면 내년 총선에 여야 4당이 ‘좌파연대’를 구성해 200석을 달성하는 등 좌파독재 플랜이 실행된다고 의심하고 있다. 또 그 여파로 개헌을 통한 국가보안법 철폐, 사회주의 계획경제 실현, 언론자유 박탈 등 정부·여당의 ‘개헌독재’가 시작될 것이라고 판단한다.

이날 열린 의원총회에서도 ‘무소불위의 좌파 대통령’, ‘문재인 정권 독재 트랙’, ‘공작정치’ 등 날 선 비난이 쏟아졌다.

황교안 대표는 “정권의 폭정으로 고통받는 국민의 분노를 정치공작·공포정치로 막으려 좌파 야합을 통해 이제는 국회까지 장악하려 한다. 이런 정권이 민주정권인가 독재정권인가”라며 비판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연동형 비례대표제로 좌파세력이 국회에서 200석을 넘기는 순간 문재인 정권과 여당의 개헌독재가 시작될 것”이라며 “이들은 온갖 악법으로 규제하면서 국회 자체가 문재인 정권의 독재트랙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 설치에 대해 “공포정치의 시작으로, 판검사·국회의원들에게 재갈을 물려 무소불위의 좌파대통령 독재시대를 내년 총선 이후 맞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유기준 의원은 “문 대통령은 작년 아셈회의에서 북한 대변인 같은 말을 하다가 영국 총리, 독일·프랑스 대통령 등에게 무시당했다”며 “패스트트랙 앞에 우리가 의원직을 내놓고 국민과 함께 투쟁해 막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국당 의원들은 의총 후 국회의장실로 이동, 국회 사법개혁특별위원회 위원 사보임을 저지하기 위한 항의농성을 이어갔다.

이날 오전 사개특위 바른미래당 간사인 오신환 의원이 여야 4당이 합의한 공수처법안의 패스트트랙 지정에 반대표를 던지겠다고 밝히면서 바른미래당 내에서 사보임 문제가 뜨거운 논란이 되고 있는 가운데 바른미래당이 24일 사개특위 위원을 오신환 의원에서 채이배 의원으로 교체하기로 해 한국당의 극한 저지투쟁이 예상된다.

윤정기자 yj@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왈왈왈 2019-04-25 00:45:26
아니 그렇게 무서우면 니들이 정치 국민 입맛에 맞게 잘해서 국회의원 의석 늘리면 되지
뭘 왈가불가하고 지랄이냐. 정의당 하는거봐라. 딱 뚝심있게 하니까 지지도 올라가잖냐.
민주당도 자한당도 싫은 사람들 요즘 정의당으로 많이 기울더라.
국회의원 나부랭이님들도 생각좀 해라.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