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중대형 상가 공실률 14.1%…경북 17.4%
대구 중대형 상가 공실률 14.1%…경북 17.4%
  • 윤부섭
  • 승인 2019.04.25 22: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감정원 조사, 전국 평균 11.3%
대구 평균 임대료 ㎡당 2만1천원
최근 경기부진 등의 영향으로 상가 공실이 늘고 있는 가운데 대구 중대형 상가의 공실률은 14.1%, 경북은 17,4%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경북은 세종시(18.7%) 다음으로 높았다.

24일 한국감정원이 올해 1분기 상업용 부동산 임대동향을 조사한 결과 전국의 중대형 상가 공실률은 11.3%로 조사됐다.

중대형 상가는 흔히 말하는 ‘일반 상가’ 가운데 연면적이 330㎡를 초과하는 상가 건물을 말한다.

감정원 조사 결과 공급물량이 늘어난 세종시의 공실률이 18.7%로 가장 높았고 경북과 전북이 각각 17.4%, 17.0%로 그 뒤를 이었다. 지역산업이 침체한 울산은 16.5%를 기록했다. 이어 충북 16.0%, 대구 14.1%, 충남 13.9%, 전남 13.8% 순으로 나타났다.

1분기 평균 임대료는 ㎡당 2만8천원으로 나타났다.

서울의 임대료가 ㎡당 5만7천900원으로 가장 높았고 부산이 3만300원, 인천 2만6천원, 광주 2만3천100원, 대구 2만1천800원을 각각 기록했다.

연면적 330㎡ 이하 소규모 상가의 전국 공실률은 평균 5.3%로 나타났다. 대구는 3.0%, 경북은 6.2%로 조사됐다.

오피스는 최근 기업 수요가 다소 증가했지만 신규 준공 빌딩이 늘면서 지난해 4분기와 같은 12.4%의 공실률을 유지했다. 경북은 24.3%로 전남(26.8%) 다음으로 높았다. 대구는 13.7%를 기록했다.

윤정기자 yj@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