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연인과 함께 찻사발에 추억을~
가족·연인과 함께 찻사발에 추억을~
  • 전규언
  • 승인 2019.04.28 2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경찻사발축제 열흘간 대장정
다양한 연령층 참여 콘텐츠
도자기 만들기 등 프로 신설
명장작품 등 경매 인기 끌 듯
2019문경찻사발축제(개막연회)
문경찻사발축제 개막 연회장을 가득 메운 외국인 등 관람객들이 차를 마시며 즐기고 있다.


대한민국 대표축제인 ‘2019문경찻사발축제’가 27일 개막식을 시작으로 열흘간의 대장정에 돌입했다.

‘쉬고, 담고, 거닐다’란 주제의 이번 축제는 기존 축제명칭에서 ‘전통’을 빼면서 젊은 축제, 즐기는 축제를 추구하면서 내빈이 주인이 아닌 관람객이 주인공이 되는 문경만의 매력이 넘치는 축제로 탈바꿈을 시도했다.

특히 올해는 개막식 등 의전행사와 축제에 시민들이 참여하는 시민의 날과 문경읍 신북천 야간행사를 폐지하는 등 전체적인 콘텐츠를 대폭 정비, 다양한 연령층이 축제에 참여해 체험하며 즐기는 축제로 꾸몄다.

축제는 문경새재 오픈세트장 입구인 용사교에서 축제장 테이프 컷팅식을 시작으로 세트장 내 광화문 앞에 마련한 망댕이가마에서 축제 성공을 기원하는 장작불 지피기로 개막식을 대신했다.

이날 축제에는 고윤환 문경시장을 비롯해 김인호 시의회의장, 윤종진 경북도 행정부지사, 박영서 도의원, 오정택 축제위원장, 박권흠 차인연합회장 등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프로그램은 찻사발 국제교류전, 전통도자기 명품전, 도예명장 특별전, 망댕이가마 불 지피기, 도자기 만들기 등 37개의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진행됐다.

가족 단위 방문객을 위한 흙 소재 체험장, 찻사발 그림 그리기, 어린이날 코믹 저글링 공연, 명장 핸드프린팅 등의 체험프로그램도 즐길 수 있다.

축제추진위는 찻사발 제작과정 전체를 체험하는 찻사발 아카데미, 왕의 옷을 입고 축제장을 돌아보는 왕의 찻자리, 얼쑤 플래시몹 찻사발타임 1250 등 신설프로그램을 강화해 참가자들에게 특별한 체험을 선사할 계획이다.

특히 도예인을 직접 만나는 ‘사기장의 하루’와 도예명장·축제 참여작가들의 작품을 경매를 통해 저렴한 가격에 구입할 수 있는 찻사발 명품 경매는 인기를 끌 것으로 예상된다.

고윤환 문경시장은 “올해 문경찻사발축제가 대한민국 대표 축제로서 마무리하는 축제인 만큼 우리나라 축제사와 문경 도자사에 오랫동안 기억될 수 있는 축제를 위해 최선을 다해 준비했다”며, “가족 연인들과 문경찻사발축제장을 찾아 행복한 추억 담아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문경=전규언기자 jungu@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