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들린 신지애 7타차 대역전극
신들린 신지애 7타차 대역전극
  • 승인 2019.04.28 2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JLPGA 레이디스 클래식 우승
신지애(31)가 일본여자프로골프(JLPGA) 투어 제38회 후지산케이 레이디스 클래식(총상금 8천만엔) 우승을 차지했다.

신지애는 28일 일본 시즈오카현 이토시의 가와나 호텔 골프코스(파71·6천376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3라운드에서 버디 9개와 보기 1개를 묶어 8언더파 63타를 기록했다.

최종합계 8언더파 205타의 성적을 낸 신지애는 공동 2위 그룹 선수들을 2타 차로 따돌렸다. 우승 상금은 1천440만엔(약 1억5천만원)이다.

14일 끝난 스튜디오 앨리스 레이디스 오픈에서 우승한 신지애는 시즌 2승을 달성, 이번 시즌 8개 대회가 끝난 가운데 2승 고지에 가장 먼저 오른 선수가 됐다.

2라운드까지 이븐파를 기록한 신지애는 7언더파로 선두였던 요시모토 히카루(일본)에게 무려 7타나 뒤진 공동 19위였다.

그러나 이날 후반 9개 홀에서 버디 7개를 몰아치는 맹타를 휘두르며 대역전극을 만들었다.

시즌 상금 4천34만 6천666엔을 기록한 신지애는 상금 순위 2위에서 1위로 올라섰다.

신지애는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에서 2006년부터 2008년까지 3년 연속 상금왕에 올랐고,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도 2009년 상금 1위를 차지한 바 있다.

JLPGA 투어에서는 2016년과 2018년 상금 2위에 오른 것이 최고 기록이다. 신지애가 일본에서도 상금왕에 오르면 한·미·일 상금 1위를 모두 차지한 최초의 선수가 된다.

한국 선수들은 최근 3주 사이에 신지애, 이지희(KKT컵 레이디스오픈), 신지애 순으로 JLPGA 투어에서 연달아 우승 소식을 전했다. 이번 시즌 8개 대회에서 한국 선수의 우승 횟수는 3회로 늘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