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 반대편 국가 정상도 감탄한 글로벌 ICT 랜드마크 '티움'
지구 반대편 국가 정상도 감탄한 글로벌 ICT 랜드마크 '티움'
  • 김주오
  • 승인 2019.04.30 18: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구 반대편 국가 정상도 감탄한 글로벌 ICT 랜드마크 ‘티움’

칠레 피녜라 대통령, “ICT 기술을 이용해 지구를 구한 영웅이 된 것 같았다”며 호평



지구 반대편 국가 정상도 감탄한 글로벌 ICT 랜드마크 '티움'
피녜라 칠레 대통령(오른쪽에서 첫번째)이 우주관제센터에서 초고속 네트워크와 인공지능 등을 이용한 지구 환경 모니터링을 체험하고 있는 모습.SK텔레콤 제공.
SK텔레콤은 세바스티안 피녜라(Sebastian Pinera) 칠레 대통령이 지난 29일 ‘티움(T.um)’을 방문해 대한민국의 ICT 기술을 체험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방문은 평소 ICT 기술에 관심이 많은 피녜라 대통령의 요청에 따라 성사됐으며 피녜라 대통령은 대한민국의 앞선 ICT 기술의 현재와 미래를 모두 체험할 수 있는 장소로 ‘티움’을 선택했다.

이날 피녜라 대통령은 국제경제부 차관, 통신부 차관 등 수행원들과 함께 60분 동안 2047년 미래도시를 배경으로 구현된 △초고속 네트워크와 인공지능 등을 이용한 우주와 지구 환경 모니터링 △드론, AR(증강현실) 등을 통한 조난자 구조 △원격 홀로그램 회의 등 미래 ICT 기술을 체험했다.

피녜라 대통령은 “우주로 단숨에 이동할 수 있는 하이퍼루프와 AR(증강현실), 햅틱 장치 등을 활용한 원격 수술이 흥미로웠고 특히 텔레포트룸에선 지구를 구한 영웅이 된 것 같았다”며 “ICT 기술이 지구와 인류에 기여하는 미래를 체험한 것 같다”고 밝혔다.

SK텔레콤 윤용철 커뮤니케이션센터장은 “칠레의 대통령께서도 대한민국의 앞선 ICT 기술의 현재와 미래를 체험하며 만족스러움을 표했다”며 “앞으로도 ‘티움’은 대한민국 ICT 기술을 전 세계에 알리는 민간 외교관 역할을 계속 할 것”이라고 밝혔다.

윤삼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