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규직 교두보’ 대기업 채용연계 인턴 모집
‘정규직 교두보’ 대기업 채용연계 인턴 모집
  • 김주오
  • 승인 2019.04.30 2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대 6주간의 역량 어필 기회
한화시스템·ICT, 오늘 마감
롯데, 각 계열사 부문별 진행
LG상사, 올해 인턴 상시 채용
채용 시장의 화두는 단연컨대 ‘직무 전문성’이다. 대다수의 기업이 직무능력을 갖춘 인재를 원하고 있기 때문이다.

그중에서도 채용연계형 인턴십은 평균 4~6주간의 인턴 실습 후에 정규직 전환 기회가 주어지기 때문에 직무에 대한 지식과 역량을 마음껏 뽐낼 수 있는 경연장이나 다름없다. 인크루트(www.incruit.com)에서 대기업으로 가는 교두보인 채용연계형 인턴십 채용 소식을 한데 모았다.

◇ 한화시스템, 1일 오후 3시까지 올해 상반기 채용전제형 인턴십 IT-tern(잇:턴) 2기 모집

한화시스템·ICT에서 올해 상반기 채용전제형 인턴을 모집한다. 모집직무는 ICT 서비스 개발·운영으로 IT를 전공하지 않은 국내외 정규 4년제 대학교 기졸업자 및 올해 8월 및 내년 2월 졸업예정자 중 IT 분야로 커리어 개발을 희망하고 S/W개발 및 운영 업무에 대한 관심이 있는 자면 지원할 수 있다. 또 해외여행에 결격사유가 없고 남자의 경우 병역필 또는 면제자여야 하며 올해 하반기 인턴실습(7월~12월) 및 내년 1월 정규 입사할 수 있는 자여야 한다. 5월 1일 오후 3시까지 한화그룹 채용 홈페이지를 통해 지원할 수 있다.

◇ 롯데그룹, 오는 15일 오후 6시까지 올해 상반기 롯데그룹 하계 인턴십 채용

롯데그룹에서 올해 상반기 하계 인턴십 채용을 진행한다. 모집부문은 △롯데칠성음료(주류BG) 주류영업 △롯데푸드 생산관리 △롯데중앙연구소 연구개발 △롯데렌탈 오토렌탈영업(서울·경기) △롯데정보통신 Programming·경영지원 △롯데백화점 디지털(개발)·빅데이터 △롯데마트 가공식품MD·신선식품MD 등이다.

또 △롯데슈퍼 영업관리 △롯데e커머스 MD·마케팅·Programming·UX △롯데하이마트 영업지원 △코리아세븐 영업관리 △롯데홈쇼핑 일반직무 △롯데면세점 영업기획·지원 △캐논코리아비즈니스솔루션 연구개발(기계·기구) △롯데건설 플랜트기계 설계·사업·시공, 플랜트전기 설계·사업·시공, 토목시공·기계시공·전기시공·건축시공 △롯데캐피탈 개인금융·IT △롯데손해보험 보험영업 등이다. 오는 15일 오후 6시까지 롯데그룹 채용 홈페이지를 통해 지원할 수 있다.

◇ LS산전, 오는 19일까지 올해 GBT(Global Business Talent) 채용연계형 하계 인턴 선발

LS산전에서 채용연계형 하계 인턴을 선발한다. 모집분야는 △올해 8월 졸업예정자 및 기졸업자(입사 오는 9월)의 경우 △생산 Data Science △설계 구조설계·전기설계 △내년 2월 졸업예정자(입사 내년 1월)의 경우 △생산 공정관리 △R&D Data Science·통신기술 △영업 국내영업·기술지원·해외영업 △설계 구조설계·전기설계 △외국인 유학생(베트남, 태국, 인도네시아, 필리핀) 올해 8월, 내년 2월 졸업예정자 및 기졸업자의 경우 △Global 등이다. 오는 19일까지 LS산전 채용 홈페이지를 통해 지원할 수 있다.

◇LG상사, 올해 채용연계형 인턴십 상시채용

LG상사에서 채용연계형 인턴십을 상시로 채용한다. 모집분야는 △사업부문 자원 투자사업 개발, 운영·자원 해외영업 개발·인프라 투자사업 개발, 운영·인프라 해외영업 개발 △지원부문 재경, 기획·HR 등이다. 공통으로 해외여행에 결격사유가 없고 상경·이공·인문·어문 계열의 모집 분야와 관련 있는 전공으로 전 학년 학점 평균 3.0 이상(4.5점 만점 기준)인 자면 지원할 수 있다. 또 TOEIC 800, OPIc IH, TOEIC Speaking Lv. 7 이상 중 하나의 성적을 보유한 자여야 한다. 남자의 경우 군필 또는 면제자여야 하며 하계 인턴십의 경우 올해 7월이나 8월 중 인턴십(4주 예정)이 가능한 자여야 한다. 연중 상시로 LG그룹 채용 홈페이지를 통해 지원할 수 있으며 하계 인턴십에 참여를 희망하는 자는 5월 26일까지 지원해야 한다.

김주오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