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4월 아파트매매價 전월比 낙폭 커져
대구, 4월 아파트매매價 전월比 낙폭 커져
  • 윤정
  • 승인 2019.05.02 2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감정원, 전국주택가격 동향
전월 -0.04% 이어 0.11% 하락
대구 평균주택價 2억9천만 원
대구4월아파트매매가낙폭커져
대구 4월 아파트매매가격은 전달(-0.04%) 대비 -0.11%를 기록해 낙폭이 큰 것으로 조사됐다. 사진은 규제지역인 대구 수성구 아파트 모습. 전영호기자


대구 4월 주택종합(아파트·단독·다세대 등) 매매가격은 전달 대비 0.02% 상승했다. 그러나 아파트 매매가격은 전달(-0.04%) 대비 -0.11%를 기록해 낙폭이 큰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감정원이 4월 전국주택가격동향을 조사한 결과, 주택종합 매매가격은 전달 대비 -0.21%를 기록한 가운데 작년 12월 이후 5개월 연속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수도권(-0.18%→-0.23%) 전체는 하락폭이 확대됐으나, 서울(-0.22%→-0.18%)은 하락폭이 축소된 것으로 나타났다. 지방(-0.14%→-0.18%)은 하락폭이 확대됐다. 5대광역시(-0.08%→-0.13%), 8개도(-0.18%→-0.21%), 세종(-0.20%→-0.61%) 모두 하락했다.

전국의 아파트 매매가격 변동은 3월 -0.31%에서 4월 -0.41%로 낙폭이 커졌다. 수도권(-0.30%→-0.40%), 5대광역시(-0.19%→0.28%), 8개도(-0.43%→-0.52%) 모두 하락했다. 대구(-0.04%→-0.11%), 경북(-0.52%→-0.78%)도 동반 하락했다.

전국의 연립주택은 이달 0.13% 하락했으나 단독주택은 유일하게 0.24% 올랐다. 재개발 등 개발 호재 지역의 단독주택 가격이 강세를 보였다.

이달 전국의 주택 전셋값은 0.29% 하락하며 3월(-0.25%)보다 낙폭이 커졌다. 아파트 전셋값은 0.45% 떨어졌고 연립주택은 0.11%, 단독주택은 0.02% 하락했다.

한편 전국 평균주택가격은 3억548만원으로 조사된 가운데 대구는 2억8천568만원, 경북은 1억3천243만원을 기록했다.

윤정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