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질 도넘은 영주시의회
갑질 도넘은 영주시의회
  • 김교윤
  • 승인 2019.05.07 15: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주시의회의 갑질(본보 5월 1일 9면)이 영주시에 심각한 피해를 준다는 시민들의 목소리가 끊이지 않고 있다.

SNS상에 영주시민이라고 밝힌 유저는 최근 열린 영주시의회의 추경예산 심의과정에서 깜짝 놀랄 일이 있어서 글을 쓴다고 밝혔다.

이글에 따르면 이번 추경예산심의에서 향토육성 사업의 시비 예산이 전액 삭감되면서 4년 중 올해가 마지막 사업인 향토육성사업이 중단되는 초유의 사태가 발생했다고 강조했다.

지난 2016년부터 진행돼 온 이 사업이 2019년 민간경상사업비(국비 1억9천500만 원, 시비 1억 5천만 원) 중 시비가 전액 삭감되면서 향후 사업이 불투명하다고 전했다.가장 큰 문제는 이 사업이 중단되면 그동안 이 사업에 투입된 국비를 모두 반납해야 한다는 것.

이것은 영주시의회가 영주시의 재정에 엄청난 피해를 주고 있는지 시민들은 생각해봐야 한다고 의견을 피력했다.

더 큰 일은 이일로 인해 영주시는 향후 3년 동안 관련 공모사업은 신청이 불가하다고 하니 기가 막힌다고 의회를 비판했다.

최근 영주시의회는 문수면 채소작목반이 신청한 보조금에 대해 회원 전원 동의서를 요구한 뒤 해당 동의서가 접수되기도 전 이미 보조급신청안을 부결시켜 갑질이라는 지적을 받은 바 있다.

이 유저에 따르면 시의회는 갑질하는 자리가 아니라 공무원들의 갑질을 막고 시민들의 쾌적한 삶을 위해서 노력해야 하는 자리인데 오히려 예산을 가지고 갑질을 하는 모습을 보며 안타까운 마음 금할 길 없다고 한탄했다.

더구나 홍보와 관련된 많은 예산을 삭감하고 자화자찬하는 모습을 보고 깜짝 놀랐다고 지적했다.

영주시는 관광문화가 활성화되어야 할 소비도시라는 것을 시민이면 누구나 아는 사실인데 그런 홍보비를 삭감하고 그것을 자랑하는 모습을 보면서 과연 저 사람들이 영주를 위해 무엇을 할 것인가라는 의구심이 들게 만들었다고 주장했다.

또한 홍보비 삭감으로 반쪽짜리 영주를 만들더니 이제는 국가공모사업의 기회마저 걷어차고 있는 형태가 되고 있다고 비판했다.

예산심의를 할 땐 그 예산이 부결되었을 경우 생기는 문제점도 함께 공부하는 것이 당연한 것을 그 당연이 그렇게 어려운 것인가를 물으며 모르는 것은 죄가 아니라 모르면서 아는 체하는 것이 죄라고 꼬집었다.

이에 대해 영주시의회 이중호 의장은 “사업 주체가 경상경비로 해외여행을 다니는 등 부적절한 지출이 발견돼 지난번 행정사무감사에서 지적받은 사업이어서 시비삭감이 이뤄진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영주시관계자는 “예산삭감과 관련해 영주시의회와 계속해서 대화를 하고 있다며, 외형적으로는 사업이 중단될 위기에 놓여 국비반납과 공모사업 제한 등 페널티를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영주=김교윤기자 kky@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