칠곡서 종교 초월 ‘화합의 등불’
칠곡서 종교 초월 ‘화합의 등불’
  • 박병철
  • 승인 2019.05.07 2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처님 오신 날’ 봉축 행사
천주교 지도자 법요식 축사
불자 등 1천명 연등행렬 펼쳐
칠곡군이 불기 2563년 부처님 오신 날을 맞아 종파와 종교를 초월한 법요식과 연등행사를 마련했다.

지난 4일 군청앞에서 칠곡군 봉축위원회 주관으로 백선기 군수, 기관 및 사회단체장, 불자 등 1천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칠곡군 봉축대법회 및 연등축제를 가졌다.

이날 대한불교조계종, 대한불교천태종, 한국불교태고종 등 종파를 달리하는 스님들은 물론 성 베네딕도회 왜관수도원장 박현동 아빠스, 탄자니아 향가수도원장 알킨 아빠스 등의 천주교 지도자들도 참석했다.

이들은 백 군수의 집무실에서 손을 맞잡고 종파와 종교 화합을 위해 힘을 모을 것을 다짐했다.

이어 군청 전정에서 열린 법요식과 연등행사도 함께했다.

특히 지역 천주교 지도자가 법요식에서 축사를 하는 뜻 깊은 장면이 연출되기도 했다.

박현동 아빠스는 법요식 축사에서 “부처님 오신 날을 맞아 지역의 모든 천주교인들과 함께 부처님 탄생을 진심으로 축하드린다”고 했다.

종교 지도자들은 법요식에 이어 연등행렬에도 참석해 종교화합과 지역화합을 위해 등을 들었다.




칠곡=박병철기자 pbcchul@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