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재규를 장군으로 칭한 구미시장 사과해야”
“김재규를 장군으로 칭한 구미시장 사과해야”
  • 윤정
  • 승인 2019.05.07 2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석춘 의원
자유한국당 장석춘 의원(경북 구미을·사진)은 7일 “대통령을 시해한 김재규를 장군으로 칭한 장세용 구미시장은 즉각 사과하라”고 요구했다.

한국당 경북도당위원장인 장 의원은 지난 4일 열린 구미시 선산읍 40주년 기념축하 행사에서 민주당 소속 장세용 구미시장이 박정희 전 대통령 시해범인 김재규를 ‘장군’이라 칭한 발언에 대해 즉각 사과할 것을 촉구했다.

장 의원은 “구미시민 3천여명이 참석한 중요한 공식행사에서 시장이라는 사람이 박정희 전 대통령 시해범을 장군이라고 말한 것은 충격적”이라며 “장 시장의 발언을 듣자마자 강하게 항의하고 싶었으나 잔칫날에 재뿌리는 것 같아 묵과했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구미는 박 전 대통령 생가가 있고 박 전 대통령에 가지는 존경심과 애착이 남다른 곳”이라며 “구미시민 앞에서 어떻게 그런 말을 할 수 있는지 장 시장의 의도가 궁금하다”고 말했다.

장 의원은 “장 시장은 선거때부터 새마을과 폐지 추진, 새마을테마공원 명칭 변경, 박정희역사자료관 공사 취소 추진, 박 전 대통령 추모제·탄신제 불참 선언 등을 공론화하며 박 전 대통령 흔적지우기에 혈안이 돼 있었다”고 주장했다.

윤정기자 yj@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