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 유학생, 영진전문대 스승 찾아 감사인사
러 유학생, 영진전문대 스승 찾아 감사인사
  • 남승현
  • 승인 2019.05.08 2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카르마코브 드미트리 씨
스승의 날 맞아 한국 방문
삼성 현지법인서 승진 소식도
사진=영진전문대



“늘 고마움을 잊지 않고 있습니다. 정신적으로 많은 도움을 주셔서 감사한 마음 갖고 있습니다. ‘항상 파이팅하자’, ‘항상 긍정적으로 생각하자’, ‘불가능은 없다’고 해주신 말씀을 마음에 새기고 있습니다.”

러시아 청년 카르마코브 드미트리(34)씨가 스승의 날을 앞두고 모교인 대구 영진전문대를 찾아, 유창한 한국어로 지도교수(표창수, 전자정보통신계열)에게 전한 인사다.

한국 유학생활 시절 만난 지도교수와의 인연을 소중하게 생각한다는 그는 러시아 현지에 취직해 일하면서도 인연을 잊지 않고 매년 휴가철이면 한국을 찾고 있다.

올해도 드미트리 씨는 스승의 날을 앞둔 지난달 말 내한했고 지난 7일 표창수 교수를 만났다.

특히 올해 방문은 어느 해 보다도 기분 좋은 발걸음이 됐다. 올 3월 러시아 삼성전자현지법인(SERK)의 인사그룹장으로 승진했기 때문이다.

법인에서 법무, 총무, 인사 등 전반적인 인사업무를 총괄하는 그는 2010년 한국에 첫발을 내디뎠다. 러시아 카잔국립대학교 법학과를 졸업하고 현지서 3년간 변호사 활동을 한 드미트리 씨는 동아시아에 대한 동경으로 한국 유학길에 올랐다.

2010년 8월 영진전문대에 입학해 전자공학을 전공하며 한국어 실력도 쌓았고 한국 문화를 익힌 그는 2011년 8월 졸업과 함께 삼성전자 러시아 칼루가(Kaluga)법인인 SERK에 입사했다. 이후 한국에서 한 차례 더 한국어를 공부했고 한국 유학 덕분에 SERK 내에서 한국에서 파견된 주재원과 현지인들 간 소통 창구역을 무난히 소화해 냈고, 올해 승진의 기쁨까지 맛봤다.

그는 “한국 유학 초기는 말로 표현할 수 없을 정도로 힘들었다. 러시아서 공부한 법률전공과는 완전히 다른 분야인 전자공학에다 한국어까지 배우는데 어려움이 있었지만 지도 교수님이 아낌없는 조언과 지도를 해주신 게 큰 힘이 됐다”고 했다.

표창수 지도교수(전자정보통신계열 부장)는“러시아에서 매년 휴가 때마다 찾아와 잊지 않고 와줘서 고맙다. 그룹장 승진을 축하하고, 긍정적인 마음으로 함께 일하는 직원들과 대화를 많이 나누는 유능한 그룹장이 되길 바란다”며 “나아가 영진과 대한민국을 러시아에 알리는 민간대사 역할도 해줬으면 좋겠다”고 했다.

남승현기자 namsh2c@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