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만 대면 최악으로 가는 마이너스 정권”
“손만 대면 최악으로 가는 마이너스 정권”
  • 이창준
  • 승인 2019.05.08 2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 ‘文정부 2년’ 파상 공세
“靑 하명 있으면 법·원칙 없어
‘패스트트랙 무효’ 논의 필요
정권 종북관, 목덜미 잡는 수준”
단상으로향하는나경원
단상 향하는 나경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왼쪽)가 8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문재인 민생파탄·좌파독재 2년 집중 해부 대토론회’에서 인사말을 하기 위해 단상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이 문재인 정부 출범 2주년인 오는 10일을 앞두고 문 정부를 향해 파상 공세를 펼쳤다.

한국당은 8일 원내대표·중진의원 회의, 문재인 민생파탄·좌파독재 2년 집중 해부 대토론회, 문다혜 해외이주 의혹 진상조사TF, 대북제재위반조사 특위 등을 잇달아 열고 정부의 실정을 강도높게 비판했다.

한국당의 첫 번째 공격은 정치 분야였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삼권분립 원칙을 뒤흔드는 반헌법적 법률안들이 신속처리안건으로 지정됐다”며 “청와대 하명만 있으면 법도 없고 원칙도 없다”며 국회 정상화를 위해서는 ‘패스트트랙 무효’ 논의가 선행돼야 한다는 입장을 거듭 밝혔다.

심재철 의원은 “패스트트랙을 처리하자마자 의원 수를 늘려야 한다는 말이 나오고 있다”며 “개혁이 아닌 개악이고, 대국민 사기였다. 잘못을 원점으로 돌려야 한다”고 비난했다.

문재인 정부의 경제실정에 대해서도 공격을 퍼부었다.

정용기 정책위의장은 “견실하던 우리 경제가 악화일로로 가다가 마침내 마이너스 성장을 기록했다. 친노동·반기업·반시장 정책으로 산업현장 등 곳곳에서 비명이 끊이지 않고 있다”며 “손만 대면 최악으로 가는 마이너스정권”이라고 말했다. 재정경제부 차관 출신의 김광림 최고위원은 “수출·투자·소비·고용·실업률·빈부격차 모두 최악”이라며 “그러니 모든 것을 모은 성장이 마이너스를 기록했다”고 비판한 데 이어 오는 9일 ‘징비록’이라는 이름의 문재인 정부 백서를 내겠다고 밝혔다.

기획재정부 차관출신 송언석 의원도 기재부, 통계청 등의 경제지표를 분석한 결과를 제시하며 “소득주도성장 정책을 폐기하고 시장원리에 따르라”고 촉구했다.

한국당은 대북정책에 대한 비판도 쏟아냈다.

정진석 의원은 북한의 발사체에 대해 “고체연료를 사용한 신형 단거리 탄도미사일”이라며 “남북군사합의 위반이며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이다. 정부는 더이상 국민을 속여서는 안된다”고 밝혔다.

민경욱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문 대통령은 북한이 미사일을 발사한 지 3일이 지나서야 미국 대통령과 통화할 수 있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일본 총리보다도 늦었다”며 “한반도 문제에 대한민국 대통령이 패싱 당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상황이 이런데도 문 대통령은 북한에 식량을 지원하겠다고 나섰다”며 “미사일로 한반도를 폭파하겠다는 주적에게 먹을 것을 바치겠다고하니 이 정권의 종북관은 참으로 목덜미를 잡는 수준”이라고 강조했다.

문재인 대통령 딸 문다혜 씨의 해외이주에 대한 의혹도 거론됐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현직 대통령 자녀가 임기 중 유학도 아니고 해외 이주한 드문 사건이 발생했다. 상식적으로 이해가 안되는데 청와대는 숨기려고만 한다”며 검찰의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곽상도 의원은 “해외이주 관련 감사원에서 공익감사 실시 여부와 관련한 법률 검토를 로펌에 의뢰했다는 제보를 받았다”며 “감사를 안하려는 명분을 찾으려는 게 아닌가 강한 의심이 든다. 감사원의 적극 감사를 촉구한다”고 요구했다.

이창준기자 cjcj@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