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트럼프, 인도적 차원 대북 식량지원 지지”
靑 “트럼프, 인도적 차원 대북 식량지원 지지”
  • 최대억
  • 승인 2019.05.08 2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미정상 전화통화 발표
비핵화 협상 재개 방안 논의
양국 내 강경론 목소리 ‘변수’
트럼프 SNS에 ‘文’언급 없어
개성남북공동연락사무소-김연철
취임 후 첫 방북 김연철 통일부 장관(왼쪽 두번째)이 8일 취임 후 첫 방북으로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방문해 김영철 북측 연락사무소 임시소장대리(오른쪽)의 안내를 받으며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미 정상이 7일 밤 전화통화에서 이번 북한의 단거리 발사체 발사에도 불구하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인도적 차원의 대북 식량 지원 지지와 비핵화 협상 재개에 긴밀히 공조하기로 한다면서도 백악관 발표문에는 이 내용이 빠져있어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특히 양 정상이 긍정적으로 평가한 대북 식량지원이 협상 재개의 동력이 될지도 관심이다.

두 정상의 통화는 이날 밤 10시부터 35분간 이뤄졌다.

청와대는 “양 정상이 이번 발사에도 불구하고 북한이 대화 궤도에서 이탈하지 않도록 하면서, 가능한 빨리 비핵화 협상을 재개하는 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관심사였던 발사체의 미사일 여부에 대한 정상간 논의가 있었는지는 확인되지 않았지만 양국 정부가 긴밀한 공조하에 적절한 방식으로 대응한 것이 매우 효과적이었다는 데 의견을 같이 했다고 청와대 측은 밝혔다.

이어 두 정상은 최근 유엔식량기구가 발표한 북한의 식량난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 청와대는 “트럼프 대통령은 한국이 인도적 차원에서 북한에 식량을 제공하는 것은 매우 시의적절하며 긍정적인 조치가 될 것으로 평가하고 지지했다”고 밝혔다.

다만 북한이 그동안 비핵화 조치에 따른 상응조치로 ‘제재완화’를 강력히 요구했다는 점을 고려하면, 식량 지원이 이뤄진다고 해서 협상에 복귀할 충분한 명분으로 평가하지는 않으리라는 반론도 있다.

특히 지난 4일 북한이 단거리 발사체를 쏘아 올린 뒤 한미 양국 내 정계에서 대북 강경론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는 점도 변수가 될 수 있다는 것이다.

미국의 경우 공화당 팻 투미(펜실베이니아) 상원의원이 6일(현지시간)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미국과 우리의 동맹들에 대한 김정은의 도발은 용납될 수 없다. 북한은 선의로 협상하고 있지 않으며 우리는 압박을 강화해야 한다”고 말하는 등 민주당뿐 아니라 공화당 내에서도 강경한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또 이와 관련해 백악관이 발표한 양 정상 전화 통화 발표문에서는 한국의 인도적 차원에서의 대북 식량 제공을 지지한다는 내용이 빠져있어 이번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의 전화통화 의미는 한미가 대북 비난을 삼가고 절제된 반응으로 일관하며 대화 의지를 계속 피력한 가운데 인도적 지원이라는 ‘당근’이 더해지는 형태 정도로 바라보는 시각이 있다.

실제로 이날 두 정상의 전화회담 이후 트럼프 대통령은 평소 자신이 즐겨 이용하는 소셜미디어(SNS)상에 사실상 ‘노 코멘트’와 함께 이날 자신이 페이스북에 쓴 스케줄엔 문 대통령과의 통화는 빠진 다른 일정을 소개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전날(현지시간) 오전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통화하고 북한 비핵화 문제 등을 논의 직후 트위터 계정에서 “방금 아베 일본 총리와 북한과 무역에 관해 대화했다”며 “아주 좋은 대화”라고 말한 것과 대조적인 분위기였다.

최대억기자 cde@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