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日서 귀국길에 한국 잠깐? 사실 아냐”
靑 “日서 귀국길에 한국 잠깐? 사실 아냐”
  • 최대억
  • 승인 2019.05.09 2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姜 발언, 외교관례에 어긋나”
청와대는 지난 7일 밤 한미 정상 통화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방한과 관련해 ‘일본 방문 뒤 귀국길에 잠시 들르면 충분하다고 말했다’는 강효상 자유한국당 의원의 주장은 전혀 사실이 아니라고 9일 밝혔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춘추관 브리핑에서 두 정상은 통화에서 가까운 시일 내 방한에 합의하고 구체적인 일정은 양국 국가안보실이 협의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고 대변인은 “강 의원의 주장은 사실과 다르다는 점을 분명히 말씀드린다”며 “보도 내용 중 방한 형식·내용·기간 등은 전혀 사실이 아니며 확정된 바 없다”고 말했다.

고 대변인은 “정상 간 통화 또는 면담의 구체적 내용은 공개하지 않는 게 원칙”이라며 “지난 7일 한미 정상 간 통화 시 양 정상은 트럼프 대통령의 가까운 시일 내 방한 원칙을 합의하고 구체적 시기·일정은 양국 NSC 간 협의키로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강 의원의 무책임함 뿐 아니라 외교관례에 어긋나는 근거 없는 주장에 대해 강 의원은 책임져야 한다”고 덧붙였다.

최대억기자 cde@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