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 택시 할증구간 ‘예술의 전당 기점 반경 5㎞’
경주 택시 할증구간 ‘예술의 전당 기점 반경 5㎞’
  • 안영준
  • 승인 2019.05.12 2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일부터 기본요금 3,300원
오랜 진통과 협의 끝에 경주시 택시요금이 18일부터 기본요금이 3천300원으로 인상된다.

지난 3월 1일 경북도가 시달한 택시 기본요금 조정고시에 따른 것으로 6년 만의 인상이다.

경주시와 택시업계는 지난 3개월간에 걸친 택시 기본요금 인상과 연계해 시민들의 오랜 민원이었던 복합할증구간 조정 문제를 해결하고자 힘겨운 줄다리기를 벌여왔다.

개편안은 요금 인상부분에 있어서 기본요금이 현행 2천800원에서 3천300원으로, 거리운임이 139m당 100원에서 134m당 100원으로 조정된다. 그 외 복합할증률(55%) 및 심야할증률(20%)과 시간운임(33초당 100원)은 현행대로 유지된다.

택시요금 조정 과정에서 가장 큰 쟁점이었던 복합할증 구간 변경은 도시외곽지 대형 아파트 건설 등 도시 구조를 반영해, 기존 할증구간 기점을 신한은행 사거리 반경 4㎞에서 예술의 전당으로 기점을 변경하고, 반경 또한 5㎞내외까지 확대 시행한다.

경주=안영준기자 ayj1400@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