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론으로 벼 재배과정 노동력 확 줄인다
드론으로 벼 재배과정 노동력 확 줄인다
  • 김교윤
  • 승인 2019.05.12 2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주 벼농사 드론활용 시연회
볍씨 파종·육묘작업 생략 가능
기계이앙比 생산비 40% 절감
재배 전 과정 50%이상 생력화
영주시 드론 활용 벼농사(직파 및 약제방제) 시연회 (3)
영주시 드론 활용 벼농사(직파 및 약제방제) 시연회.



농업용 드론 한대가 공중으로 솟아올랐다.

이어 포장 위를 안정적으로 날며 볍씨를 골고루 뿌렸다. 장화를 신고 논에 들어갈 필요가 없어졌다.

지난 10일 순흥면 지동리에서 개최된 드론 활용한 벼 직파 및 약제 방제 시연회 참석자들은 벼농사에 드론이 활용되면 노동력과 생산비가 획기적으로 절감될 것이라며 높은 관심을 보였다.

영주시 농업기술센터에 따르면 기존 육묘 및 이앙재배와 비교해 드론을 활용할 경우 △육묘작업의 생략 △이앙작업 90%이상 △시비작업 50%이상 △제초작업 80%이상 △병해충 방제 작업 80%이상 노동력 절감이 가능해 벼 재배 전 과정에 걸쳐 50%이상 생력화 할 수 있는 새로운 농업기술로 떠오르고 있다.

시연회는 식량작물 시범사업인 드론활용 노동력 절감 벼 재배단지 육성 시범사업의 현장 평가와 홍보를 위한 자리로 농업용 드론을 활용하면 볍씨 파종과 육묘 과정이 생략 가능해 농번기 노동력 해소는 물론 쌀 생산비 절감이 가능하다.

드론을 활용한 파종과 약제 방제 기술이 확립되면 경운, 수확작업을 제외하고 벼 재배 전 과정에서 드론을 활용할 수 있다. 벼 재배에 있어서 기계화의 마지막 한계로 남아있는 육묘과정을 생략하며 고질적 악성노동력을 요구했던 이앙전 모판 수송의 어려움 등을 동시에 해결할 수 있는 방안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벼 재배 전과정에 활용시 경제성 분석에서도 상토비, 육묘이앙, 시비, 병해충 방제 등의 노동력 절감으로 기존의 기계이앙에 비해 40%정도 생산비를 절감할 수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시는 기존의 무인헬기와 같은 대형기종에 비해서 대형 면적의 들판 단위가 아니 소규모 포장단위에서 약제처리 등 작업이 가능하므로 드론을 이용한 농업의 활용도는 앞으로 더 크게 부각될 것으로 내다봤다.

영주=김교윤기자 kky@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