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절반 ‘주52시간제’ 도입 준비 미비
기업 절반 ‘주52시간제’ 도입 준비 미비
  • 김주오
  • 승인 2019.05.13 15: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털 ‘인크루트’ 273곳 설문
18%만 “준비 잘 돼 있다” 응답
다양한 근무방식 구축 마련 중
기업 특성·업종별 고려 필요
내년 주 52시간제의 전면 시행을 앞두고 있지만 이에 대처하는 기업들의 준비가 아직 미비한 것으로 나타났다.

근로시간단축제는 근로기준법 개정에 따라 지난해 7월 300인 이상 사업장 및 공공기관에서 이미 시작됐고, 50~299인 사업장은 2020년 1월 1월부터, 5~49인 사업장은 2021년 7월 1일부터 순차 시행된다.

취업포털 인크루트(www.incruit.com)가 273개사를 대상으로 설문조사 한 결과 전체 응답 기업의 24%, 즉 4분의 1 가량은 이미 주 52시간제를 시행하고 있다고 답했다. 이들 기업에는 대기업의 비중이 56%로 가장 많았고 중견기업과 중소기업도 각 38%, 16% 포함돼 있었다.

하지만 근로시간단축제를 미시행 중인 기업 가운데 절반 이상은 아직 준비가 미비하다고 밝혔다. 나머지 76%의 기업 중 36%가 ‘준비가 미비하다’를, 18%는 ‘전혀 준비가 안 돼 있다’를 선택한 것. ‘준비가 잘 돼 있다’고 응답한 기업은 18%에 불과했다.

한편 준비가 돼 있지 않은 기업 중에서는 중견기업의 41%, 중소기업의 66%가 포함돼 있었다. 내년 초 시행을 앞둔 만큼 관심이 쏠리는 곳들이지만 정작 중소기업 3곳 중 2곳에서는 주 52시간제에 대해 준비조차 하지 못하고 있다.

기업에서는 어떠한 모습으로 주 52시간 근무제를 준비하고 있는지에 대해서는 가장 많은 지지를 받은 시행제도는 ‘유연근무제’(26%)가 차지했다.

탄력근로제, 선택적근로시간제, 보상휴가제, 휴일대체제, 재량간주근로제, 재택근로제 등이 모두 넓은 의미에서 유연근무제에 포함되는 만큼, 현재보다 다양한 근무방식 구축을 준비 중에 있다.

두 번째로는 ‘연장근무 제한’(17%)이 꼽혔다. PC-OFF제, 퇴근시간 이후 소등제 등 물리적인 변화를 통해 근로시간을 줄여나가겠다는 것으로 5위에 꼽힌 ‘근로방식 개선’도 이와 맥을 같이 한다. 불필요한 회의를 줄이고, 결재라인을 축소하는 것이 대표적이다.

세 번째로는 ‘탄력근로제 단위기간 조절’(15%)이 선택됐다. 아직 단위기간 확대에 대해 법안 합의는 이뤄지지 않았지만 근로시간 축소에 따른 기업들의 부담이 큰 만큼 탄력근로제 단위기간 연장에 대해서도 살펴보는 모습인 것으로 해석된다. ‘아직 구체적인 계획 없음’(15%)도 동률을 차지했다. 다른 기업의 현황을 지켜보면서 참고해 준비할 예정인 것이다.

이어서 ‘휴일근로 가산수당 할증률 명확화’(9%), ‘(근로시간 특례업종의 경우) 연속 휴식시간 보장안 마련’(5%) 등의 제도가 순서대로 꼽혔다.

정부와 기업 간에 ‘실근로시간 단축’ 외에도 ‘휴일근로 할증’, ‘특별연장근로’, ‘특례업종 지정’ 등이 쟁점으로 자리를 잡은 만큼 기업특성·업종별 고려사항이 첩첩산중인 모습이다.

김주오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