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8전 159기’ 내사전에 포기는 없다
‘158전 159기’ 내사전에 포기는 없다
  • 승인 2019.05.13 2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성훈, PGA 바이런 넬슨 제패…데뷔 8년만에 첫 정상
강성훈
마침내 정상
강성훈이 12일(현지시간) 미국 텍사스주 댈러스의 트리니티 포리스트 골프클럽에서 막 내린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AT&T 바이런 넬슨에서 우승한 후 트로피를 들고 활짝 웃고 있다. 연합뉴스


강성훈(32)이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데뷔 8년 만에 첫 우승을 달성했다.

강성훈은 13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댈러스의 트리니티 포리스트 골프클럽(파71·7천558야드)에서 열린 PGA 투어 AT&T 바이런 넬슨(총상금 790만 달러) 최종 4라운드에서 버디 7개와 보기 3개를 묶어 4언더파 67타를 쳤다.

최종합계 23언더파 261타를 기록한 강성훈은 공동 2위인 멧 에브리(미국)와 스콧 피어시(미국)를 2타 차로 따돌리고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2011년부터 PGA 투어에서 활약한 강성훈은 부진으로 2013∼2015년 투어 카드를 잃고 2부 투어인 웹닷컴 투어에서 뛰기도 했으나 159번째 대회에서 생애 첫 우승의 꿈을 이뤘다. 우승 상금은 142만2천달러(약 16억7천만원)다.

한국 국적 선수의 최근 PGA 투어 대회 우승은 2016년 5월 플레이어스 챔피언십의 김시우(24) 이후 3년 만이다.

강성훈은 최경주(49·8승), 양용은(47·2승), 배상문(33·2승), 노승열(28·1승), 김시우(2승)를 이어 한국인 6번째로 PGA 투어 무대 정상에 올랐다.

2라운드에서 코스 레코드 타이인 61타를 기록한 것이 강성훈의 우승 발판이 됐다.

강성훈은 이 우승으로 2020-2021시즌 PGA 투어 카드를 획득했고, 내년 플레이어스 챔피언십과 마스터스 출전권도 따냈다.

제주도 출신 강성훈은 프로 데뷔 후 첫 우승을 2010년 KPGA 코리안투어 유진투자증권오픈에서 따낸 그는 2011년 미국으로 향했다.

2012년 PGA 투어에서 30개 대회에 나갔지만 22번이나 컷 탈락하며 투어 카드를 잃은 강성훈은 2013년부터 2015년까지 2부 투어로 밀려났다.

그 사이 2013년 코리안투어 대회인 CJ 최경주 인비테이셔널과 한국오픈에서 우승, 국내 상금왕에 오르며 재기의 발판을 다진 그는 2016년 다시 PGA 투어 입성에 성공했다.

2017년 셸 휴스턴오픈에서 준우승을 차지하며 가능성을 확인한 그는 그해 10월 CIMB 클래식과 지난해 7월 퀴큰 론스 내셔널에서 3위에 오르며 우승권을 맴돌았다.

30대 나이에 첫 우승을 달성한 한국 선수도 최경주, 양용은 외에는 강성훈이 유일하다.

158차례 대회에 나와 한 번도 우승이 없었지만 끈기 있게 버텨온 강성훈은 이번 대회에서 평균 드라이브샷 비거리 294야드로 13위, 그린 적중률 79.2%(57/72)로 17위, 그린 적중 시 평균 퍼트 수 1.61개로 3위 등 전체적인 샷이 조화를 이뤘다.

브룩스 켑카, 스콧 피어시, 맷 에브리(이상 미국) 등 쟁쟁한 PGA 투어 선수들을 따돌리고 생애 첫 우승의 꿈을 이룬 강성훈은 ‘고진감래’에 이어 ‘대기만성’이라는 다음 사자성어를 향해 달려가기 시작했다.

에브리는 4라운드에서 5타를 줄이고 최종합계 21언더파 263타를 기록, 이번 대회 ‘노 보기’를 기록한 피어시와 함께 공동 2위를 거뒀다.

‘메이저 사냥꾼’ 브룩스 켑카(미국)가 최종합계 20언더파 264타로 단독 4위를 차지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