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치 보면 관계 진전 못해”
“눈치 보면 관계 진전 못해”
  • 최대억
  • 승인 2019.05.13 2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北, 연일 대남 압박 고삐
북한 매체들이 남측 당국을 향해 연이틀 개성공단 재가동을 촉구하면서 한미군사훈련 중단 대남압박 수위를 높이고 있다.

대외 선전매체 ‘메아리’는 13일 ‘북남선언들을 이행하려는 의지가 있는가’ 제목의 글에서 개성공단 재가동 문제를 포함한 남북 간 협력사업을 대북제재의 틀 안에서 논의한다는 남측의 입장을 거론하며 “외세의 눈치나 보며 북남관계문제에 소극적인 자세로 임하는 남조선당국의 태도는 북남선언들을 이행하려는 의지가 있는가 하는 의심을 자아내기 충분하다”고 비난했다.

이어 “개성공업지구 재가동 문제가 미국의 승인을 받을 문제가 아니라는 것은 삼척동자에게도 명백한 사실”이라며 “남조선당국이 자체의 정책 결단만 남아있는 개성공업지구의 재가동을 미국과 보수세력의 눈치나 보며 계속 늦잡고 있으니 이를 북남선언들을 이행하려는 입장이라고 할 수 있겠느냐”고 비난했다.

최대억기자 cde@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