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그콘서트’가 쓴 대기록들 ‘시청률 29%’·‘달인’·‘김준호’
‘개그콘서트’가 쓴 대기록들 ‘시청률 29%’·‘달인’·‘김준호’
  • 승인 2019.05.13 2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천회 맞아 자료 집대성
총 156개 트로피 차지 ... ‘봉숭아학당’ 49.8% 순간시청률
일요일 밤은 항상 KBS 2TV ‘개그콘서트’로 마무리하던 시절이 있었다. 등장하는 유행어를 모르면 간첩 취급받던 때였다. 지금은 옛 영광에 빛이 많이 바랜 것도 사실이지만, 1천회 방송 동안 겪은 수많은 부침을 생각하면 일희일비할 것은 아니다. 어쨌든 ‘개그콘서트’가 현존 최장수 개그 프로로서 갖는 위치는 독보적이다.

KBS는 ‘개그콘서트’ 1천회를 맞아 그동안의 방송 기록(1999년 7월 18일 파일럿 방송~현재)을 집대성한 자료를 13일 소개했다.

‘개그콘서트’ 최장수 코너는 다들 예상했듯 김병만, 노우진, 류담이 꾸민 ‘달인’이다. 2007년 12월 9일부터 2011년 11월 13일까지 3년 11개월간 무려 197회 방송된 ‘달인’은 ‘초인’에 가까운 김병만의 잡기를 활용해 무수하게 많은 에피소드를 탄생시켰다. ‘달인’은 지난달 25일부터 이달 9일까지 시청자 1천37명으로 대상으로 설문한 결과 ‘역대 최고의 코너’, ‘역대 최고의 캐릭터’로도 꼽혔다.

2위는 김준호 등이 출연한 ‘집으로’(2년 2개월·115회), 3위는 송준근 등이 나온 ‘생활의 발견’(2년 2개월·110회), 4위는 김대희 등의 ‘대화가 필요해’(2년·105회), 5위는 박성호의 ‘뮤직토크’(2년·103회)가 차지했다.

최다 출연자 영광은 터줏대감 김준호에게 돌아갔다. 그는 1천회 방송 동안 797번 출연하며 현재 개그계를 대표하는 기둥임을 확고히 했다. 2위는 그와 함께 양 기둥으로 불리는 김대희(720)가 차지했다.

국내 가판 개그 프로그램인 ‘개그콘서트’는 수상 내역도 화려하다. 2000년부터 2018년까지 총 156개 부문에서 트로피를 가져갔다.

2003년, 2011년, 2012년, 2013년 등 KBS연예대상에서 ‘시청자가 뽑은 최고의 프로그램상’만 4차례 차지했으며 백상예술대상과 한국방송대상도 휩쓸었다. 각종 시상식에서 코미디언상도 42개 차지했으며, 이 중 최다 수상자는 김준호(6회)다. 이밖에도 강유미, 박성호, 유민상이 5회, 김병만, 김준현, 김지민, 정종철이 4회 상을 받았다.

지금은 5%대에 머무는 시청률이지만 한때는 웬만한 KBS 2TV 주말극 부럽지 않던 시절도 있었다. 1999년 연평균 시청률 16.3%로 시작해 점점 오른 수치는 2003년에는 무려 28.9%를 기록했다. 이후 부침을 겪었지만 2012년까지만 해도 22.3%로 나쁘지 않은 시청률을 보였다.

1천회 동안 최고의 1분은 2003년 1월 26일 방송한 ‘봉숭아학당’에서 나왔다. 노통장 캐릭터가 나온 170회의 이 장면 순간 시청률은 무려 49.8%를 기록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