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대 상장사 작년 연봉 7.1% 증가…SK하이닉스 1위
30대 상장사 작년 연봉 7.1% 증가…SK하이닉스 1위
  • 김주오
  • 승인 2019.05.14 2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가총액 상위 30대 기업의 지난해 직원 1인 평균급여가 전년대비 7.1% 인상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SK하이닉스’의 직원 1인 평균급여가 전년대비 26.4% 올라, 타 기업에 비해 큰 폭으로 오른 것으로 집계됐다.

잡코리아(www.jobkorea.co.kr)가 유가증권시장 시가총액 순위 상위 30개 기업 중 직원 평균급여를 모두 공개한 27개사의 사업보고서(2018년12월, 2017년12월기준)를 분석했다.

조사결과 시총 상위 30대 기업의 지난해 직원 1인 평균급여는 총 24억6천125만3천776원으로 전년 1인 평균급여 총액(22억9천892만354원) 대비 7.1%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인상률은 남직원이 7.3%로 여직원(6.2%) 보다 소폭 높았다.

직원 1인 평균급여가 전년대비 가장 많이 증가한 기업은 ‘SK하이닉스’로 지난해 직원 1인 평균급여(1억737만4천원)가 전년(8천497만9천원) 대비 2천239만5천원이 증가해 26.4%의 높은 인상률을 보였다.

두 번째로 인상률이 높은 기업은 ‘아모레퍼시픽’으로 전년 대비 22.6%의 인상률을 보였다. 뒤이어 인상률이 높은 기업은 △카카오(17.9%) △삼성물산(16.7%) △SK이노베이션(15.3%) 순으로 집계됐다.

김주오기자 kjo@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