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근로시간 단축, 정책 보완 검토”
文 대통령 “근로시간 단축, 정책 보완 검토”
  • 최대억
  • 승인 2019.05.14 2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中企대회 축사 통해 밝혀
“현장 어려움 정책적 해결”
문대통령-중소기업인대회축사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후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대한민국 중소기업인 대회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최저임금, 탄력근로제, 주52시간 근로제 등 사회적 대타협이 필요한 사안에 대해 기업인들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중소기업벤처부와 중소기업중앙회가 서울 여의도 중기중앙회에서 개최한 ‘2019년 대한민국 중소기업인 대회’에 참석, 축사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이날 중소기업계는 문 대통령을 만나 근로시간 단축을 비롯해 현장에 느끼는 어려움을 정책적으로 해결해달라고 호소했다.

문 대통령은 이를 위해 정부가 기업을 적극적으로 뒷받침하겠다는 약속을 내놨다.

문 대통령은 축사에서 “4차 산업혁명 시대에서 중소기업은 예측할 수 없는 내일에 대한 불확실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제가 만난 중소기업인들은 결코 기업가의 사명을 잃지 않았다”며 “위험부담과 책임을 국가가 함께 나눠야 한다. 기업가 정신을 마음껏 발휘할 수 있도록 국가가 적극적으로 나서 도와야 한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시장 여건을 개선하는 일도 중요하다”며 “공공이 수요 창출의 마중물이 되도록 조달체계를 개편하고, 공영홈쇼핑과 중소기업유통센터를 이용해 홈쇼핑, 온라인몰, 백화점, 대형마트 등 우수제품이 다양한 경로로 소비자와 만날 수 있도록 돕고 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우리 중소기업의 무대는 아주 넓다. 지난해 우리는 최초로 수출 6천억 달러를 돌파했는데, 중소기업 수출이 2년 연속 1천억 달러를 넘으며 사상 최대를 기록해 큰 몫을 했다”며 “벤처창업과 투자액도 사상 최대를 기록해 제2 벤처 붐을 기대하고 있다”고 떠올렸다.

문 대통령은 “경제정책의 근본적인 변화가 안착하기에는 시간이 걸린다”라며 “통계와 현장의 온도차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최대억기자 cde@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