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百, 2030 겨냥 명품 시계·보석 행사
롯데百, 2030 겨냥 명품 시계·보석 행사
  • 이아람
  • 승인 2019.05.15 2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8일까지 최정상급 상품 마련
롯데백화점이 2030세대를 겨냥해 명품 시계 및 보석 할인 행사를 연다.

지역 유통업계가 오프라인 시장의 활로를 ‘명품’에서 찾고 있는 가운데 젊은 층의 명품 소비 비율이 높아지고 있기 때문이다.

15일 롯데백화점 대구점에 따르면 올 들어 지난달까지 명품 시계 매출 신장율은 25%로 백화점 평균 신장율인 3%대 대비 8배 이상 수준을 기록했다.

명품의 경우 모조품이 많아 온라인 매장보다 오프라인 매장에서 구매하려는 경향이 크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구매자를 연령별로 분석한 결과 20~30대 밀레니얼 세대의 구매 비율이 약 35%를 차지해 지난해 대비 10%정도 늘었다. 이에 롯데백화점 대구점은 오는 28일까지 지역에서 단독으로 ‘럭셔리 워치&쥬얼리 페어’를 열고 세계 최정상급 시계 및 주얼리를 선보인다.

1층 시계 전문관에서는 예비 신혼부부에게 인기인 △까르띠에 △IWC △예거 르쿨트르 등 모두 11개의 명품 시계 브랜드가, 지하 1층에 있는 △타사키 △다미아니 △드비어스 등 에서는 럭셔리 쥬얼리를 판매한다.

피아제의 ‘플라워 클래스’와 까르띠에 신제품 ‘프리젠테이션’ 등 제품도 실제로 만나볼 수 있다.

타임밸리에서는 18K화이트골드 케이스와 62개의 브릴리언트 컷의 피아제 ‘Limelight Gala’를 5천50만 원에 판매한다. 쇼파드의 섬세한 다이얼과 라이트 블루 컬러의 ‘해피 스포츠 오토매틱 시계’는 2천83만 원에, 34㎜두께 시계로 착장자의 품격을 높일 수 있는 예거 르쿨트르의 ‘랑데부 나잇&데이 미디엄’은 1천740만 원에 각각 구매할 수 있다.

이아람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