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국정상설협의체, 5당 참여 원칙 변함 없다”
靑 “국정상설협의체, 5당 참여 원칙 변함 없다”
  • 최대억
  • 승인 2019.05.15 2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당, 3당 협의체 제안 입장
“약속이 쉽게 깨져버리면 안돼”
청와대는 15일 추경과 민생현안 등을 논의하기 위한 여야정 국정상설협의체 가동과 관련해 여야 5당이 모두 참여하는 원칙에 변함이 없다고 강조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말한 것은 여야정 협의체는 5당이 기본인데 막힌 정국을 뚫기 위해 3당이 먼저 만나서 의견을 교환하고 이후에 대통령에게 건의를 하겠다는 뜻이라고 밝혔다.

이어 여야정 협의체는 “기존 5당이 합의했던 사안”이라며 “약속이 쉽게 깨져버리면 앞으로 무슨 합의를 할 수 있겠느냐”고 강조했다.

이 관계자는 다만 “협상의 주체인 당에서 여러 가지 제안과 아이디어가 오갈 수 있다”며 “3당이든 5당이든 결정이 되고 청와대에 요청이 들어오면 검토할 수 있지만 아직 그런 제안이 들어오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앞서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민주평화당과 정의당을 제외하고 민주당과 한국당, 바른미래당만 참여하는 협의체 구성을 제안했다.

최대억기자 cde@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