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활한 우즈, 도쿄올림픽 넘보나
부활한 우즈, 도쿄올림픽 넘보나
  • 승인 2019.05.15 22: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PGA 챔피언십 기자회견서
“출전하고파” 의욕 드러내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44·미국)가 2020년 도쿄 올림픽 출전에 대한 의욕을 내보였다.

우즈는 15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주 파밍데일에서 열린 제101회 PGA 챔피언십 공식 기자회견에서 올림픽에 대한 질문을 받고 “아직 올림픽에 나가본 적이 없어서 출전하게 되면 좋을 것 같다”며 “지금 나이로 보면 기회가 많을 것 같지는 않다”고 답했다.

우즈는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는 출전하지 못했다.

현재 세계 랭킹 6위인 우즈는 “대표팀에 뽑힌다면 매우 기쁜 일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 상황에 따라 출전 대회 수를 늘릴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올림픽을 앞두고 세계 랭킹에 의해 출전 자격이 정해지는 만큼 랭킹을 올리기 위해 출전 대회를 늘릴 가능성을 열어둔 셈이다.

4월 ‘명인 열전’으로 불리는 마스터스에서 우승한 우즈는 PGA 챔피언십에서 메이저 2연승에 도전한다.

그는 마스터스 이후 약 한 달간 대회에 출전하지 않은 이유에 대해 “웰스 파고 챔피언십에는 나가고 싶었지만 준비가 덜 됐다”며 “몸이 예전처럼 반응하지 않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번 PGA 챔피언십에서 우승하면 샘 스니드(미국)의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대회 통산 82승과 같아지는 그는 2013년 3월 이후 약 6년 만에 세계 1위가 될 수도 있다.

또 이 대회 최다 우승 기록(5회)과도 타이가 되고, 잭 니클라우스(미국)의 메이저 18승 기록 간격 역시 2승 차로 좁힌다.

한편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는 2020년 도쿄 올림픽에 영국보다는 아일랜드 대표로 나갈 가능성이 더 크다고 밝혔다.

2016년 리우 올림픽에는 나가지 않았던 매킬로이는 “올림픽에 아일랜드를 대표해 나갈 수 있다면 기쁜 일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어릴 때부터 아일랜드를 대표해 뛰는 것이 꿈이었다”며 올림픽에 어느 국적으로 나갈 것인지에 대한 논란을 정리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