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재 겹친 대구FC, FA컵 8강행 좌절
악재 겹친 대구FC, FA컵 8강행 좌절
  • 승인 2019.05.15 22: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정운 부상에 김우석 퇴장
수적열세 못이기고 경남에 패
경남FC가 1골 1도움을 펼친 이영재의 맹활약을 앞세워 10명이 싸운 ‘디펜딩 챔피언’ 대구FC를 꺾고 대한축구협회(FA)컵 8강에 올랐다.

경남은 15일 창원축구센터에서 열린 대구와 2019 KEB하나은행 FA컵 5라운드(16강전) 홈 경기에서 2-0으로 승리했다.

반면 지난해 우승팀인 대구는 전반에만 2골을 내준데다 후반 초반 수비수 김우석의 레드카드 퇴장에 따른 수적열세를 극복하지 못하고 대회 2연패 도전에 실패했다.

두 팀은 전반 초반부터 공수의 핵심이 부상으로 교체되는 악재를 나누었다.

경남은 전반 11분 ‘공격의 핵심’ 네게바가 그라운드에 쓰러져 고경민과 교체됐다. 그러자 대구는 전반 13분 ‘수비의 중심’인 홍정운이 부상으로 한희훈과 바뀌었다.

불의의 교체는 수비가 허술해진 대구에 직격탄이 됐다.

경남은 전반 37분 오른쪽 측면에서 이영재가 투입한 크로스를 고경민이 쇄도하면서 오른발로 결승골을 꽂았다.

세징야와 에드가를 모두 투입한 대구도 경남의 수비를 뚫으려고 했지만 좀처럼 문전에서 정교한 패스가 이어지지 않았다.

결국 대구는 허술해진 수비가 추가실점의 빌미를 줬다.

경남은 전반 43분 대구의 수비수 강윤구가 자기 진영 페널티지역에서 볼 처리를 제대로 못 하자 이영재가 강하게 압박해 빼앗은 뒤 왼발 슛으로 추가골을 꽂았다.

전반에만 2골을 내준 대구는 엎친 데 덮친 격으로 후반 5분 수비수 김우석이 퇴장당하면서 스스로 무너졌다.

경남은 대구 수비수의 백패스를 김승준이 골지역 왼쪽에서 가로채 골키퍼까지 따돌리고 크로스를 내줬고, 이영재가 이어받아 슛을 했다. 볼은 골키퍼 대신 골문을 지키던 대구의 김우석이 왼손에 맞고 튀어 나왔다.

주심은 곧바로 휘슬을 불고 완벽한 골 상황을 핸드볼 파울로 막은 김우석에게 레드카드를 뽑았고, 경남에 페널티킥을 줬다.

하지만 키커로 나선 경암의 김효기의 슛은 조현우 대신 골문을 지킨 골키퍼 최영은의 선방에 막혀 득점에 실패했다.

경남은 후반 28분 백전노장 골잡이 배기종까지 투입했지만 쐐기골을 넣지 못해 2-0으로 경기를 마쳤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