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개국 인형극 한 번에 즐겨요”
“6개국 인형극 한 번에 즐겨요”
  • 전규언
  • 승인 2019.05.16 2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경서 올 첫 세계인형축제
내일부터 9일간 에코랄라
미국·러시아·독일 등 참가
한지인형展 등 부대행사도
문화콘텐츠 테마파크 문경에코랄라에서 오는 18일부터 26일까지 9일간 ‘2019 문경에코랄라 세계인형축제’가 열린다.

올해 처음으로 개최되는 세계인형축제는 한국의 전통인형극 뿐 아니라, 미국, 러시아, 독일, 체코, 스페인 등 세계 6개국의 다채로운 인형극을 만나볼 수 있는 이색적인 축제로 열린다.

‘혜경이와 맘보’, ‘꿈꾸는 유랑’, ‘부엉이’ 등 국내 작품을 비롯해 ‘힐도는 못 말려(스페인/미국)’, ‘마리오네뜨의 요술세계(러시아)’, ‘스윙 마리오네뜨(체코)’, ‘해적의 보물(스페인)’등의 해외작품도 함께 감상할 수 있다.

인형극 외에도 한지인형 예술가 정미숙 초청전, 요술피리 동화전, 인형 만들기 체험, 인형거리 공연 등 다양한 보고 즐길거리가 준비돼 있다.

축제 기간 중 할인행사를 진행할 계획이며, 특히 인형(15cm*15cm 이상, 중고품가능)을 기부한 가족고객에게는 어린이 1명에 한해 무료입장하는 이벤트도 진행 한다.

행사를 통해 모인 인형은 복지단체 혹은 어려운 이웃에게 전달할 예정이다.

문경에코랄라는 경북 최대 생태영상콘텐츠 테마파크로 폐탄광자원을 활용한 석탄박물관, 넷플릭스 드라마‘킹덤’촬영지인 가은오픈세트장, 야외체험시설인 자이언트포레스트, 백두대간 주제전시 및 촬영 체험관인 에코 타운 등 다양한 볼거리의 가족 동반 체험시설로 인기를 얻고 있다.

문경=전규언기자 jungu@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