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북구하면 복지 비리 연상 오명 탈피해야” 우리복지시민연합 성명
“대구 북구하면 복지 비리 연상 오명 탈피해야” 우리복지시민연합 성명
  • 장성환
  • 승인 2019.05.16 2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청·의회에 대책 요구
최근 몇 년 동안 대구 북구에서 사회복지시설에 대한 비리와 인권유린 사건이 연이어 발생하자 지역 시민단체가 북구청과 북구의회를 비판하고 나섰다.

우리복지시민연합은 16일 성명을 통해 “대구 북구하면 복지시설 비리 지역이라는 치욕적인 오명을 하루빨리 벗기 위해 북구청과 북구의회가 총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촉구했다.

우리복지시민연합에 따르면 지난 2015년 성보재활원 인권유린과 비리 사건을 시작으로 2017년 새볕재단 횡령 비리, 지난해 선린복지재단 비리와 인권유린 사건, 올해 북구자활센터 횡령 사건과 성보재활원 거주인 감금사건 등 지난 2014년 7월 배광식 대구 북구청장 취임 이후 사회복지시설 비리와 인권유린 사건이 연이어 벌어졌다.

이러한 상황에서 대구 북구청은 지난해 7월 선린복지재단 사건이 일어난 뒤 척결을 미적거리는 사이 올해 1월 또다시 문제가 불거져 확산됐고, 집행부를 감시해야 할 대구 북구의회 역시 의장 등이 중국 연수를 기획했다가 여론의 비난을 받자 취소하는 등의 행태를 보였다.

이에 우리복지시민연합은 △북구청과 북구의회는 새볕재단, 선린복지재단, 북구자활센터, 성보재활원에서 발생한 인권유린과 횡령 등 비리 사건을 면밀히 조사해 사건 발생 경위와 주요 비리 내용 등을 정확히 파악하고 기존의 지도점검에서 발견하지 못한 사유를 철저히 점검할 것 △북구청은 사회복지재단과 복지시설에 대한 지도 감독 매뉴얼을 만들어 비리가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히 교육하고, 사회복지재단과 산하시설을 통합 관리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할 것 △북구청은 인권유린과 비리가 터진 사회복지재단(사회복지시설)에 대해 사법적·행정적 조치를 취할 것 △북구의회는 특별위원회 등을 통해 사회복지재단의 비리 예방과 근절을 위한 관련 조례를 제정하는 등 제도적 장치를 만들고 집행부를 제대로 감시할 것 등을 요구했다.

장성환기자 s.h.jang@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