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 기념식 참석, 제1야당 대표의 도리”
“5·18 기념식 참석, 제1야당 대표의 도리”
  • 이창준
  • 승인 2019.05.16 2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교안 “질타 있으면 듣겠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16일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 참석과 관련해 “제1야당 대표로서 가는 게 도리”라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 회의 직후 기자들을 만나 “어려움이 있더라도 광주시민들의 말씀을 듣고, 질타가 있으면 듣겠다. 피하는 것보다는 가서 듣도록 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5·18 피해자들의 아픔을 건드리는 일은 하지 않는 게 좋겠다”며 “5·18에 대해 온당하게 평가하고 그에 따른 조치들이 이뤄지는 게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5·18 폄훼’발언 의원 징계와 관련해서는 “현재 수사 중이어서 징계 문제를 처리하는데 부담이 있을 수 있다”며 “이런 점을 감안하되 국민의 뜻에 어긋나지 않도록 결정하겠다”고 했다. 황 대표는 이날 오전 충남 당진화력발전소를 방문한 자리에서 기자들과 만나 “(5·18 망언 의원들에 대한) 징계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며 “마무리된 부분도 있고 안된 부분도 있는데 시간이 정해져 있기 때문에 (광주를) 갔다 와서 가급적 이른 시간 안에 처리하겠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최고위원회 회의에서 “민생대장정에서 목격한 국민의 삶은 경제 실정으로 폭격 맞은 민생 폐허 현장이었다”며 “사고는 정권이 치고 피해는 애꿎은 국민이 뒤집어쓰는 상황”이라고 주장했다.

이창준기자 cjcj@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