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5·18 망언 징계·사과 후 광주 찾아야”
“한국당, 5·18 망언 징계·사과 후 광주 찾아야”
  • 최대억
  • 승인 2019.05.16 2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 ‘책임있는 조치’ 요구
“재발 방지법 만들기 약속을
제1야당 걸맞는 책임감 필요”
패스트트랙 사태 이후 국회 파행 장기화 속에 여야는 5·18 광주민주화운동 추념식을 앞두고 망언 징계에 대해서도 신경전을 벌이는 가운데, 더불어민주당은 16일 자유한국당을 향해 5·18 망언 의원 징계를 비롯한 책임 있는 조치를 취하라며 맹공을 퍼부었다.

민주당은 특히 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광주에서 열리는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하기로 한 것과 관련해 ‘선(先) 5·18 망언 의원 징계, 후(後) 광주 방문’을 압박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이날 정책조정회의에서 “한국당은 망언 의원 내부 징계절차 완료, 국회 징계절차 마무리, 재발 방지를 위한 법·제도 마련 등 세 가지를 하고 나서 광주를 찾으라”고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오늘이라도 국회 정상화를 해 5·18 역사 훼손 재발 방지를 위한 법과 제도를 만들겠다는 약속이라도 하라”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황교안 대표에게 결단을 촉구한다”며 “오늘이라도 이 문제를 매듭지어 떳떳하게, 함께 손잡고 광주를 찾기를 기대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조정식 정책위의장도 “최소한 5·18 기념일 이전 진상조사위원회가 정상 출범할 수 있도록 협조해 줄 것을 황 대표와 한국당에 강력 촉구한다”며 “5·18 특별법 처리에도 적극적으로 앞장서 제1야당에 걸맞은 역사인식과 책임감을 보이라”고 가세했다.

신경민 의원은 “5·18 기념식 초청은 야당 대표로서 받은 것인데, 황 대표가 진정한 야당 대표라면 5·18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이야기하고 최소한 관련 조치에 대한 계획이라도 밝힌 뒤 그 자리에 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5·18을 ‘폭동’으로, 5·18 유공자를 ‘괴물’로 표현한 한국당 의원들의 발언이 나온 지 100일이 되어가는데도 황 대표는 아무런 말이 없고, 당내 징계도 없다”고 일침을 날렸다.

고용진 의원 역시 “망언으로 희생자와 유족에게 모욕과 상처를 안기고 추도식에 가겠다는 것이 제1야당 대표의 예의인가”라며 “망언과 관련한 진정성 있는 사과와 확실한 징계로 예의를 갖춘 뒤 광주를 방문하라”고 꼬집었다.

박광온 최고위원도 YTN 라디오 ‘김호성의 출발 새 아침’에 출연해 “황 대표는 사죄를 한다든지, 진상규명에 앞장서겠다든지 무언가를 표현하지 않고서 이 시점에 광주에 간다는 것이 희생자 영령이나 유가족, 광주시민에게 어떤 모습으로 비칠지를 생각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최대억기자 cde@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