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공항 이전, 투표로 묻자는 시민단체들
대구공항 이전, 투표로 묻자는 시민단체들
  • 승인 2019.05.16 21:30
  • 댓글 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공항 이전을 반대하는 시민단체들이 K2군공항과 함께 이전이 추진되는 대구국제공항에 대한 주민투표를 요구하고 나섰다. ‘시민의 힘으로 대구공항지키기 운동본부’(이하 시대본)와 ‘남부권 관문공항 재추진본부’(이하 남추본)이 15일 대구시 민원실에 ‘대구공항 이전 여부 주민투표 요청서’를 접수한 것이다. 두 쪽으로 갈라진 시민 여론을 하나로 통합할 기회다.

이들 단체가 주장하는 주민투표 실시 이유는 네 가지다. 첫째는 대구국제공항이 이용객 400만 명을 넘어 선 대구의 신성장 동력임으로 가볍게 봐서는 안된다는 것이다. 둘째는 시민들의 강력한 존치여론을 들었다. 지난해 10월 시대본측의 조사결과 시민의 72.7%가 대구민간공항 존치를 희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듯이 시민의 절대다수가 공항존치를 희망하고 있음을 들었다.

이어서 백년대계인 대구국제공항 이전의 대구시장 독단 추진을 지적했다. 대구공항은 한 번 옮기면 다시 조성하는 것이 불가능한 만큼 시민의견을 충분히 듣고 합리적으로 결정하자는 것이다. 마지막으로 대구시와 경북도의 통합대구공항 국제노선 과대포장을 들었다. 이들은 “미주·유럽 노선이 취항하는 관문공항 혹은 항공물류 허브공항으로 건설하겠다는 것은 과대 포장해 시·도민을 오도하는 처사이며, 재정부담으로 대구시가 파산할 위험에 있다”고 우려했다. 무리없는 적절한 내용들이다.

주민투표는 주민투표법 7조 ‘주민에게 과도한 부담을 주거나 중대한 영향을 미치는 지방자치단체의 주요 결정사항으로 해당 지방자치단체의 조례로 정하는 사항은 주민투표에 부칠 수 있다’는 규정에 따른 것이다. 하지만 권영진 대구시장은 “지난 시장선거에서 첫번째 공약이 통합신공항 건설이었다. 시민들이 통합공항 이전에 반대했다면 시장에 당선됐겠느냐”고 반문, “선거가 공론화과정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해 사실상 주민투표요구를 거절했다. 장차 민원의 수용여부를 놓고 파문이 일 조짐이다.

대구공항이전 사업은 남부권신공항 건설이 무산된데 대한 정치적 책임을 지지 않기 위해 졸속으로 추진된 측면이 강하다. 더욱 대구지역 최대 국책사업임에도 불구하고 단 한차례의 공청회나 사업 타당성 검토조차 없었다는 점은 가볍게 볼 일이 아니다. 따라서 시민단체들의 주민투표 요구를 권 시장이 거절하는 것은 사리에 맞지 않다. 끝까지 거절하려면 시가 한사코 대구공항 존치문제 공론화를 외면하는 이유부터 설명해야 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7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신나간부동산업자들 2019-05-18 16:37:32
공항이 먼저있었지 사람이 먼저 있었습니까. 아무리 사람이 먼저라는 지금 정부가 뭐라해도 공항은 시민의 발이고 도시의 마지막 남은 먹거리 입니다. 동구 일부주민때문에 250만의 대구 전체가 피해봐야합니까? 매년 성장하고 이제 인구절벽이 다가오는데 공항밀어버리고 부동산 짓는다는데 제정신입니까?? 진짜 이전찬성하는놈들 면상 다까고 나오세요. 후세대에게 쪽팔린줄아세요

정봉구 2019-05-17 18:50:03
시민단체는 군공항만 이전 할 돈이 있나를 먼저 생각 해야한다. 방법이 없어 통합 이전하는 이유도 하나며, 대구는 관광자원이 없어 외국인이 대구를 찻는 여행인원 보다 대구 시민이 외국 여행하는 수가 많으며, 내륙도시다. 내륙도시는 화물을 수송 할 수있는 공항이 필수 중 하나며 그래야 대구시가 도약 할 수 있다.
시민단체 또는 대구시민이 군공항 이전비 8조 5천억과 공항주변 살고있는 주민의 소음 피해와 재산권 피해 보상 금액을 책임을 져야한다.

달봉 2019-05-17 11:39:07
반시민단체들이 하는짓이 옳은것이 어디 있더냐? 태클만 걸고 있는 넘들이ㆍㆍㆍ

의성군위공동유치위 2019-05-16 21:54:08
하다하다 안 되니까 이제는 주민투표를 주장합니까?
발목잡기, 물귀신 짓거리는 정당하지 않습니다.
별 볼일 없는 단체들의 대구공항이전 발목잡기 행동은
한두 번이 아니라 아주 상습적입니다.
여태까지 공론화 과정을 다 거쳤고 이제 이전지선정만
남았는데 아직까지도 구태를 못 벗고 반대를 위한
반대만을 일삼다니요? 제 정신입니까?

의성군위공동유치위 2019-05-16 21:53:30
k2만 경북으로 옮길 묘책은 현재도, 미래에도 없습니다.
군공항이전특별법에 따라 대구통합공항 이전이
이전지선정 단계에까지 많이 진행되어 있습니다.
대구,경북 발전에는 관심 없고 권시장의 업적을 깎아내려
오직 선거유불리 당리당략과 지지층만을 끌어 모으려는
좌파시민단체와 더불어민주당 대구지부는 ‘반대를 위한
반대‘만을 일삼는 구태를 벗기 바랍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