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FC 선수들, 일일멘토로 변신
대구FC 선수들, 일일멘토로 변신
  • 이상환
  • 승인 2019.05.16 2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월까지 60개 학교 방문
8년째 지역공헌활동 진행
대구FC 선수들이 16일 대구공고 등 지역 학교를 찾아 지역공헌활동을 펼쳤다.

올해로 8년째를 맞은 ‘건강한 학교 즐거운 스포츠’는 지여공헌활동의 일환으로 5월부터 11월까지 약 60개 학교에서 실시할 예정이다. 기존 초중학교에서 고등학교까지 규모를 확장해 한층 더 다양한 활동을 준비했다.

이날 정치인 선수는 모교인 대구공고를 방문해 일일 멘토로 나서 진로교육을 실시했다. 60여 명의 학생들을 대상으로 강연에 나선 정치인 선수는 준비한 자료를 보여주며 자신이 몸소 느꼈던 프로 생활을 들려줬다. 이후 질의응답을 통해 축구부 학생들의 고민 상담을 했다.

또한 지역 초등학교에서도 축구클리닉을 통해 학생들과 소통했다. 서동초등에는 박재경, 이학윤, 조우현 선수가, 동평초등에는 오후성, 박민서, 정영웅 선수, 운암초등에는 고태규, 송준호, 황유승 선수가 방문했다. 선수들은 직접 시범을 보이며 학생들을 지도하고, 미니게임도 진행했다. 클리닉 이후에는 기념촬영, 점심식사, 팬 사인회 시간도 마련해 학생들과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행사에 참여한 정치인 선수는 “프로선수가 되어 모교인 대구공고를 방문해 감회가 새로웠다. 반갑게 맞아주고, 적극적으로 참여해줘서 시간이 어떻게 가는지도 몰랐다. 나의 강연이 후배들에게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상환기자 leesh@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