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과 앤드루 왕자의 첫 인사 'welcome 안동!'
문재인 대통령과 앤드루 왕자의 첫 인사 'welcome 안동!'
  • 지현기
  • 승인 2019.05.19 13: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과 영국 앤드루 왕자가 만나 ‘안동’에 대한 인사말을 나눠 화제다.

지난 14일 안동을 방문한 앤드루 왕자는 15일 문재인 대통령을 만났다.

이날 접견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안동이 한·영 양국 간 교류 협력의 상징적 장소이자 국제적 관광 도시로 거듭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에 앤드루 왕자는 ”엘리자베스 여왕의 발자취를 따라 한국을 방문하게 돼 기쁘다”고 화답했다.

◇문재인 대통령 임청각, 하회마을, 봉정사 등 차례로 방문

문재인 대통령은 2016년 안동을 방문, 도산서원 퇴계 이황 선생의 위패에 알묘하고 임청각을 찾았다.

임시정부 초대 국무령 이상룡 선생의 생가인 임청각에서 독립운동을 위해 재산을 모두 처분하고 만주로 떠난 선생의 삶에서 큰 영감을 얻었다.

대통령에 당선된 이후 2017년 광복절 경축식에서 임청각을 ‘노블레스 오블리주의 상징’이라고 칭했다.

또 올해 3.1운동 100주년 기념식을 앞두고 독립 운동가를 소개하는 프로그램에 출연해 석주 이상룡 선생과 임청각을 재조명했다.

문 대통령은 2017년 추석 하회마을을 방문했다.

충효당 등을 둘러보고 관람객들과 함께 하회별신굿탈놀이 공연을 관람하는가 하면 직접 탈춤을 추는 등 흥겨운 시간을 보냈다.

지난해에는 여름휴가를 맞아 봉정사를 깜짝 방문했다.

김정숙 여사와 함께 봉정사 경내를 둘러보고 영산암에 올라 다과를 즐기며 여유로운 시간을 보냈다.

◇앤드루 왕자, 여왕의 발길을 따라 걸으며 극찬

앤드루 윈저 왕자는 1999년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이 방문한지 20년 만에 대를 이어 안동을 방문했다.

당시 여왕은 가장 한국적인 모습을 보고 싶다며 안동을 방문했다.

신발을 벗고 충효당을 오르는가 하면 봉정사 극락전 내부를 관람했다.

서양에서 신발을 벗고 맨발을 드러내는 것은 보기 드문 이례적인 이벤트로 주위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앤드루 왕자도 그러한 행보를 이어갔다.

충효당에서 신발을 벗고 사랑채에 올라 둘러보며 한옥의 고풍스러움을 만끽했다.

여왕이 기념 식수한 구상나무를 보고 안동 시민에게 감사의 뜻을 표했다.

담연재에서 47가지 음식으로 재현된 여왕의 생일상을 보며 놀라워했다.

권영세 안동시장으로부터 천년을 간다는 안동한지를 선물 받고 “안동에서 살면 1000년을 살 수 있습니까”라고 화답하기도 했다.

특히 학록정사에서 하회별신굿탈놀이를 관람하고 20년 전 여왕이 방문했을 당시 시연했던 공연자들과 같다는 말에 다시 한 번 감탄했다.

그는 “돌아가면 반드시 여왕께 이 사실을 전하겠다”며 그 자리에서 공연단과 기념촬영을 제안했다.

봉정사에서는 여왕이 그랬던 것처럼 신발을 벗고 극락전 안으로 들어갔다.

그는 “한국에서 가장 오래된 목조 건물에 깊은 감명을 받았다”며 “이른 시일 내에 다른 왕실 가족이 안동을 방문할 수 있도록 귀국 후 (왕실에) 적극 요청하겠다”며 영국 왕실과 안동의 인연을 거듭 강조했다.
안동=지현기기자 jhk@idaegu.co.kr
봉정사에서 돌탑을 쌓는 왕자
봉정사에서 돌탑을 쌓는 왕자

 
하회마을 충효당에 들어서는 왕자
하회마을 충효당에 들어서는 왕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