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5·18 진상규명조사위 지연 서로 “네 탓”
여야, 5·18 진상규명조사위 지연 서로 “네 탓”
  • 이창준
  • 승인 2019.05.19 2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당 명단 제출 않아” -“靑서 거부”
민주 “40주년 때 모두 밝힐 것”
한국 “국회 탓, 야당 탓 아니다”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이 18일 5.18진상규명을 위한 ‘국회 5.18진상규명조사위원회’ 출범 지연에 대한 책임공방을 벌였다.

민주당은 “한국당이 위원 명단을 제출하지 않았다”고 주장한 반면, 한국당은 “자당이 추천한 위원을 청와대가 거부했다”고 반박했다.

앞서 지난 2월 청와대는 한국당이 추천한 권태오 전 육군 중장, 이동욱 전 월간조선 기자에 대해 “자격 요건(법조, 인권활동 등 관련 분야에서 5년 이상 경력)을 충족하지 못했다”며 후보 재추천을 요구했다. 진상규명 위원은 총 9명으로 국회의장 1명, 여당 4명, 야당이 4명을 추천한다.

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이날 광주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9주년 5·18 광주민주화운동 기념식을 마친 뒤 기자들에게 “아직도 한국당이 명단을 제출하지 않아 구성이 안 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올해가 광주 민주화운동 39주년인데 아직까지 밝혀지지 않은 진실이 많이 남아있다”며 “하루빨리 진상규명위원회 명단을 제출해 내년 민주화운동 40주년 될 때까지는 진실이 모두 밝혀지도록 최선을 다하자”고 촉구했다.

이 대표는 “헬기 사격, 발포 명령, 전두환 장군이 그 당시 그 당시 광주에 언제 왔는지 등이 밝혀지지 않기 때문에 진실을 밝히기 위해서 진상규명위원회를 구성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이와관련 “우리는 이미 자격이 충분한 위원을 추천했지만 청와대가 이를 이유 없이 거부했다”면서 “그래서 출범이 늦어진 것이다. 국회 탓, 야당 탓을 할 일이 아니다”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이미 여야가 합의해 조사위원에 군출신 경력자가 포함하는 개정안을 통과시키고 다른 군출신 위원을 조사위원으로 추천할 예정이다”면서 “단계별로 과정을 밟고 있는 것이다. 그런데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마저도 한국당을 탓하며 이의제기하고 있다”비판했다.

한국당 김현아 원내대변인도 이날 논평에서 “지난 4월 여·야 원내대표는 위원의 자격조건을 새롭게 협의해 특별법을 개정하기로 합의했다. 그리고 여야가 각각 기존 추천위원 가운데 한명씩을 교체해 위원회를 구성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하지만 이 모든 것이 패스트트랙 강행으로 무산됐다”며 “광주시민과 국민에게 거짓말로 야당을 음해하고 있는 이해찬 대표는 국민께 부끄럽지도 않은가”라고 비난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기념식에서 여야 정치권을 향해 ‘5.18 진상조사규명위원회’의 조속한 출범 등을 주문했다.

이창준기자 cjcj@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