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문화원 매계문학상에 ‘김규화·권숙월 시인’
김천문화원 매계문학상에 ‘김규화·권숙월 시인’
  • 최열호
  • 승인 2019.05.20 2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상에 김규화 ‘바람하늘지기’
향토문인상 권숙월 ‘민들레 방점’
김규화 시인
김규화 시인
권숙월 시인
권숙월 시인




김천문화원 매계문학상 운영위원회는 최근 심사위원회를 열어 매계문학상 본상에 김규화 시인, 향토문인상에는 권숙월 시인을 선정했다.

수상작은 김규화 시집 ‘바람하늘지기’와 권숙월 시집 ‘민들레 방점’ 이다.

매계문학상은 김천문화원이 조선 성종조에 ‘두시언해(杜詩諺解)’ 간행을 주도하고 유배가사의 효시인 ‘만분가(萬憤歌)’를 집필하는 등 우리나라 문학사에 큰 족적을 남긴 매계 조위 선생의 문학정신을 기리고 이를 계승 발전시키기 위해 2017년 제정돼 그동안 2명의 수상자가 배출됐다.

매계문학상 본상 김규화(80) 시인은 1966년 현대문학으로 등단해 ‘평균서정’, ‘햇빛과 연애하기’, ‘사막의 말’ 등 12권의 시집 외에도 2권의 시선집과 영어시집, 불어시집 각1권을 발간했다.

1977년부터 지금까지 결간 없이 월간 ‘시문학’을 발행해 왔으며 현재 한국문인협회 자문위원 등으로 활동하고 있다.

향토문인상 권숙월(74) 시인은 1979년 시문학으로 등단해 ‘하늘 입’, ‘가둔 말’, ‘새로 읽은 달’ 등 13권의 시집을 발간했다. 그동안 한국문인협회 경상북도지회장, 한국문인협회 이사 등을 역임했으며 현재 김천문화원 문화학교 시창작반, 백수문학관 문학아카데미 시·수필반 강사로 활동하고 있다.




김천=최열호기자 c4y2h8@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