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5·18 조사위원 1명 교체키로
한국당, 5·18 조사위원 1명 교체키로
  • 이창준
  • 승인 2019.05.20 2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성 장군 출신 권태오 교체
자유한국당이 5.18 민주화운동 진상규명조사위원으로 추천한 3성 장군 출신의 권태오 전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사무처장을 교체하기로 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20일 전북 김제에 있는 한국농어촌공사 새만금신시도33센터에서 현장 최고위원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에게 “더불어민주당이 1명을 교체했다. 한국당도 1명을 교체해서 추천하려고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어 “(권 태오 전 평통사무처장은)자격 요건이 충분한데도 여러 공격에 시달려서 스스로 그만 두겠다고 밝혔다”면서 “조사위원에 군 경력자를 포함하는 게 합당하다고 생각해 조사위원의 요건을 추가하는 내용으로 법 개정을 추진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2월 한국당이 추천한 권 전 사무처장과 이동욱 전 월간조선 기자가 특별법상 조사위원의 자격 요건을 갖추지 못했다고 임명을 거부했다.

당시 청와대는 특별법에 명시된 ‘법조인, 교수, 법의학 전공자, 역사연구가, 인권활동가 등 분야에서 5년 이상 경력이 있어야 한다’는 요건을 충족하지 못했다며 재추천을 요구했다.

이에 대해 한국당은 지난달 15일 ‘군인으로 20년 이상 복무한 사람’을 조사위원 자격 중 하나로 추가하는 내용의 5·18 특별법 개정안을 발의했다.

이날 나 원내대표의 발언은 권 전 처장을 교체하겠지만, 특별법을 개정하고 다시 군 출신 인사를 조사위원으로 추천하겠다는 의미로 읽힌다.

한국당은 다만 이동욱 전 기자에 대해서는 여전히 조사위원 후보 신분을 유지하겠다는 방침이다.

이창준기자 cjcj@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