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대훈 “국회파행 책임은 정부여당에 있어”
곽대훈 “국회파행 책임은 정부여당에 있어”
  • 윤정
  • 승인 2019.05.20 2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야당 끌어안는 포용력 필요
文 정부, 잘못된 길 가고 있다”
자유한국당 곽대훈(사진) 대구시당위원장은 20일, “패스트트랙 파행, 한국당의 장외투쟁 등 국회파행의 책임은 정부여당에 있다”고 주장했다.

곽 위원장은 이날 기자간담회를 열어 “국회가 현재 열리지 못해 국민들에게 송구하다. 다만 정부여당이 국정 운영에 대한 책임을 지고 있기 때문에 야당을 끌어안는 포용력이 필요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현재 우리 당 대표가 민생투쟁 대장정을 하고 있지만 여야는 머리를 맞대고 실타래같이 꼬인 정국을 풀어가야 한다”고 덧붙였다.

곽 위원장은 문재인 정부의 국정운정에 강한 비판을 가했다.

그는 “문 대통령이 2년이 됐지만 너무 못해 기대를 접었다”라며 “국정을 올바른 방향으로 잘 운영하길 바랐지만 지금 문재인 정부는 잘못된 길을 가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대통령 주변의 운동권 주사파들이 대통령의 눈과 귀를 막고 있다지만 지금 보면 대통령 본인 자체의 현실 인식이 더 큰 문제”라며 “서민경제가 이렇게 어려워도 경제에 대해 희망적이라고 말하는 것은 정말 큰 문제”라고 꼬집었다.

곽 위원장은 “한국당이 현재보다는 내일에 더 희망을 가질 수 있도록 노력하고 대안을 제시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윤정기자 yj@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