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 함께 가시박 제거 나선다
대구·경북 함께 가시박 제거 나선다
  • 김종현
  • 승인 2019.05.20 2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 생물다양성의 날 기념
대구시는 22일 세계 생물다양성의 날을 맞아 하천·습지에 대량 서식하는 생태계교란 생물인 가시박 제거 활동을 전개한다.

이번 행사는 대구·경북 상생협력 사업으로 대구시와 5개 구·군, 경북 9개 시·군에서 동시에 실시한다.

시는 달서구·달성군, 대구지방환경청, 대구경북늘푸른자원봉단, 시민구조봉사단, 자연보호협의회 등 200여명이 참석해 달서구 달성습지 일대에서 가시박 집중 제거 작업과 주변 쓰레기 수거 등 환경정화 활동을 펼친다.

또한 동구 안심습지, 북구 조야동 금호강변, 수성구 고모동 금호 강변에서도 공무원과 자연보호협의회 회원 등 100여명이 가시박 제거 행사와 환경정화 활동을 한다. 특히 이번 행사에서 가시박의 개화 이전 유묘를 손으로 뿌리째 뽑아 제거해 덩굴성 확산을 사전에 차단하기로 했다.

사단법인 대구경북늘푸른자원봉사단에서는 20일부터 25일까지 반월당 지하쇼핑 ‘만남의 광장’에서 생태계교란 야생생물 사진전을 열어 야생생물의 유해성을 알리는 한편, 습지의 뛰어난 자연정화기능과 온실효과 방지 기능 등에 대해서도 시민들에게 홍보한다.

시는 가시박 피해가 심각한 지역을 중점 퇴치지역으로 지정해 1억5천만원의 사업비를 투입, 대대적인 제거 작업을 실시해 지역주민의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할 계획이다.

김종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