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5·18 당시 사법시험 올인하지 않았나”
“文, 5·18 당시 사법시험 올인하지 않았나”
  • 윤정
  • 승인 2019.05.21 2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준표 ‘독재자 후예’ 언급 비판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는 “최근 문재인 대통령이 거론한 5·18 민주화운동 당시 그분은 사법시험에 올인하지 않았던가”라고 비판했다.

홍 전 대표는 2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한국 정치판이 이제 그만 흑백 이분법에서 벗어나는 미래 정치가 됐으면 좋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좌파의 뻔뻔함을 넘고 우파의 비겁함을 넘어 바람처럼 자유로워지고 싶다”고 덧붙였다.

홍 전 대표의 이런 표현은 문 대통령이 지난 18일 제39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사에서 ‘독재자의 후예’ 등을 언급하며 한국당을 비판한 것을 겨냥한 것으로 해석된다.

홍 전 대표는 “제주 4.3 사건, 5.18 광주민주화운동, 해난사고에 불과한 세월호 사건, 나와 아무런 해당사항 없는 독재의 멍에에서도 자유롭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내가 관여치 않은 박근혜 탄핵 문제, 탄핵팔이들의 이유 없는 음해로부터도 자유롭고 싶다”고 강조했다.

홍 전 대표는 “도대체 나와 아무런 관련이 없는 역사적 사건들에 묶여 대한민국의 미래를 망치는 일에는 더이상 거론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윤정기자 yj@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