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최고층 ‘59층’…‘수성 범어 W’ 마침내 내일 공개
대구 최고층 ‘59층’…‘수성 범어 W’ 마침내 내일 공개
  • 윤정
  • 승인 2019.05.21 2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범어역 초역세권·수성학군
명품 주거타운, 실수요자 관심
MBC주차장 자리에 견본주택
수성범어W-조감도
‘수성 범어 W’ 조감도. 아이에스동서 제공


5월 대구분양의 핫이슈로 떠오른 수성구 범어네거리 범어역 초역세권에 위치한 ‘수성 범어 W’가 마침내 23일(목) 모델하우스를 오픈한다.

‘수성 범어 W’는 범어네거리 대구 최중심 자리, 범어역 초역세권, 누구나 선망하는 수성학군 핵심에 위치한 입지만으로도 주목받기에 충분하다. 게다가 단일단지 대구 최대규모(1천868가구), 대구 최고층(59층) 랜드마크의 위상이 돋보인다.

‘수성 범어 W’ 아파트 1순위 청약자격은 입주자 모집공고일 기준 대구시에 1년 이상 거주하고 가구 구성원이 과거 5년 이내 다른 주택에 당첨된 적이 없는 가구주여야 하며 가구 구성원이 무주택이거나 1주택만 소유하고 있는 가구주여야 한다. 또 청약통장의 1순위 자격요건(가입기간 2년 및 지역별 예치금액 전용 85㎡이하 250만원, 전용 135㎡이하 700만원)을 충족해야 한다.

아이에스동서는 이 단지에 일반아파트와는 차별화된 호텔급 이상의 상품에만 붙이는 ‘W’라는 브랜드를 사용하고 중형대단지 아파트에서의 하이엔드 라이프를 선보인다는 방침이다.

1층에 100평이 넘는 대규모 어린이집이 들어서며 4층은 아파트 커뮤니티시설로 조성된다. 한가운데 중앙테마광장을 중심으로 남녀사우나·골프연습장·퍼팅장·피트니스센터·GX룸·필라테스룸이 헬스존을 이루고 맞은편에 남녀독서실·개인독서실·스터디룸·카페테리아 등의 학습 및 커뮤니티공간이 만들어진다.

또한 내진·내풍설계로 지진과 태풍 등의 자연재해에도 안전하며 넓은 경관축을 확보한 설계로 공기의 흐름을 원활하게 했다. 또 전가구 남향위주 배치, 4Bay 3Room 판상형구조와 3Bay 3Room타워형 구조로 채광과 조망이 우수하며 ㄱ·ㄴ자형 주방·대면형 아일랜드 식탁 등 가족 커뮤니케이션형 주방설계와 워크인드레스룸·현관창고·작은방 수납공간·알파룸(102㎡) 등으로 수납공간을 실현했다.

특히 ‘수성 범어 W’ 전용 78㎡, 84㎡ 주거형 오피스텔은 아파트 23평·25평과 똑같은 구조를 가져 수성구 입성을 꿈꾸는 실수요자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1천868가구 중 주거형 오피스텔만 528실로, 웬만한 아파트 중대형 단지규모로 들어서는 데다 아파트와 별도의 오피스텔 입주민만을 위한 커뮤니티 시설을 갖췄다.

‘수성 범어 W’는 대구시 수성구 범어동 189-2번지 일원에 지하 4층에서 지상 59층, 아파트 1천340가구(전용 84㎡A 104가구, 84㎡B 540가구, 84㎡C 540가구, 102㎡ 156가구) 및 오피스텔 528실(84㎡OA 264실, 78㎡OB 264실), 총 1천868가구로 조성된다.

일반분양분은 아파트 393가구(84㎡B 133가구, 84㎡C 104가구, 102㎡ 156가구)와 주거형 오피스텔 528실, 총 921가구를 대상으로 하며 23일 모델하우스를 공개한다. 모델하우스는 대구 수성구 범어동 1번지 MBC문화방송 주차장 자리에 있다.

윤정기자 yj@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