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산 시너 공장 화재…공장 두개 동 태우고 꺼져
경산 시너 공장 화재…공장 두개 동 태우고 꺼져
  • 석지윤
  • 승인 2019.05.22 13: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2일 오전 9시 40분께 경북 경산시 자인면 단북리 한 시너 공장에서 불이 나 현장에 출동한 소방헬기, 소방차 등이 진화작업을 벌이고 있다. 전영호기자 riki17@idaegu.co.kr
22일 오전 9시 40분께 경북 경산시 자인면 단북리 한 시너 공장에서 불이 나 현장에 출동한 소방헬기, 소방차 등이 진화작업을 벌이고 있다. 전영호기자 riki17@idaegu.co.kr

 

22일 오전 9시 40분께 경북 경산시 자인면 단북리 한 시너 공장에서 불이 나 1시간30여 분 만에 꺼졌다.

경북 경산소방서에 따르면 이날 단북리의 (주)씨엔에스 공장에서 작업 도중 화재가 발생했다. 불은 해당 공장 제조동 130㎡을 모두 태우고 인근 플라스틱 제조 공장 1개동 680㎡를 반소시켜 소방서 추산 3억여 원의 재산피해를 냈다. 이 불로 해당 공장 근로자 서모(53)씨가 1도 화상을 입고 병원으로 이송됐다.

불이 나자 소방당국은 장비 25대와 헬기 2대, 소방관 170여 명을 동원해 진화작업을 벌였다.

진화 작업 도중 시너가 폭발을 일으켜 단북리 일대 주민들이 대피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다행히 불길이 민가로 옮겨붙지는 않았다.

소방당국은 화재 발생 직전 작업 중 불티가 발생했다는 공장 관계자의 진술을 바탕으로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소방서 관계자는 “불티가 유류 가스에 옮겨붙어 순식간에 불이 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석지윤기자 aid1021@idaegu.co.kr

 

22일 오전 9시 40분께 경북 경산시 자인면 단북리 한 시너 공장에서 불이 나 현장에 출동한 소방헬기, 소방차 등이 진화작업을 벌이고 있다. 전영호기자 riki17@idaegu.co.kr
22일 오전 9시 40분께 경북 경산시 자인면 단북리 한 시너 공장에서 불이 나 현장에 출동한 소방헬기, 소방차 등이 진화작업을 벌이고 있다. 전영호기자 riki17@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