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러, 멸종위기 야생생물 보전 ‘의기투합’
한-러, 멸종위기 야생생물 보전 ‘의기투합’
  • 이재춘
  • 승인 2019.05.23 2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양서 워크숍·실무회의
생태관광지역 수하리 소개
국내 위기종 복원사업 설명
종복원 공동연구 방안 논의
영양군-한러국제협력워크숍개최



영양군 장계향 문화체험교육원 및 멸종위기종복원센터에서 ‘한·러 국제협력 워크숍 및 실무회의’가 열려 주목을 받았다.(사진)

워크숍은 국립생태원이 주최하고 환경부와 영양군이 공동 주관, 지역의 생태관광 활성화 및 한국과 러시아의 멸종위기 야생생물 보전을 위한 공동연구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개최됐다.

이번 행사는 러시아 ‘표범의 땅’ 국립공원장 빅터 바ŠVictor Bardyuk)과 세계자연기금(WWF) 러시아 지부 수석고문 유리 달만(Yury Darman)이 참석해 협력을 위한 의견을 나누고 영양군과 러시아의 생태관광 활성화 논의를 위해 한국생태관광협회 주선희 이사도 참여했다.

표범의 땅 국립공원은 아무르 표범의 보전을 위해 러시아 정부가 2012년 설립한 연방 보호구역이다.

한국생태관광협회는 자연자원의 보전 및 현명한 이용을 위한 생태관광의 발전을 도모하기 위해 2010년 설립된 사단법인이다.

워크숍에서 국립생태원은 멸종위기종복원센터의 국내 멸종위기종 복원 사업에 대해 설명하고, 영양군은 지난해 1월 환경부로부터 생태관광지역으로 지정된 수비면 수하리를 소개하고 추진 중인 생태관광 관련 사업에 대해 설명했다.

오도창 영양군수는 “지난해 국립생태원 멸종위기종복원센터가 영양군에서 개원하고 생물다양성의 날 기념 한·러 국제협력 회의를 개최하게 되어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며, “청정 영양의 브랜드 가치가 국가 종복원산업 발전과 생태관광 활성화에 밑바탕이 되는 소중한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영양=이재춘기자 nan9056@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