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정원, 중소감정평가법인과 상생경영 확대
감정원, 중소감정평가법인과 상생경영 확대
  • 윤정
  • 승인 2019.05.23 2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가업자 선정 지침’ 개정
한국감정원은 23일, 감정원이 수행하고 있는 공익사업 손실보상업무를 위한 감정평가 의뢰 시 소형 감정평가법인에 많은 업무를 배정할 수 있도록 자체 ‘감정평가업자 선정 지침’을 개정했다고 밝혔다.

주요 개정사항은 예정된 감정평가금액이 200억원 미만인 경우 대형 감정평가법인의 입찰 참여를 제한하는 것과 ‘중소기업기본법’ 등에 의해 소기업·소상공인인 경우에는 신용도·업무경력·수행실적·조직구성 등을 평가하는 감정평가업자 제안서 심사에서 추가 5점의 가점을 부여하도록 했다.

‘중소기업의 튼튼한 성장환경 구축’이라는 국정과제에 따라 감정원도 이번 지침개정을 통해 소형 감정평가법인이 경쟁력을 갖추고 자립기반을 강화할 수 있는 동반성장 생태계 조성을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김학규 원장은 “대형법인 위주로 수익 및 업무량이 편중돼 있는 현실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법인과의 지속적인 상생 협력방안을 선도적으로 마련할 계획”이라며 “앞으로도 감정평가 등 부동산 시장의 안정과 질서유지에 이바지하겠다”고 밝혔다.

윤정기자 yj@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